UPDATE. 2020-12-05 21:59 (토)
[음악당] 선우정아 "나는 수줍은 아메바...매번 주문 걸고 노래해"...김희철 “저 세상 목소리, 컬처쇼크”
[음악당] 선우정아 "나는 수줍은 아메바...매번 주문 걸고 노래해"...김희철 “저 세상 목소리, 컬처쇼크”
  • 디지털뉴스팀
  • 승인 2019.12.04 11: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출처 = 미스틱스토리
사진출처 = 미스틱스토리

가수 선우정아가 수줍은 모습 속에서 카리스마 라이브 무대로 반전 매력을 뽐냈다.

B tv ‘스튜디오 음악당’ 11회 게스트로 출연한 선우정아는 ‘뮤지션의 뮤지션’으로 통하는 실력파 싱어송라이터로, 장르를 넘나드는 음악과 유니크한 보컬로 주목받은 것은 물론 2NE1, 아이유, 헤이즈 등 유명 가수들의 노래를 작사, 작곡하며 프로듀싱에서도 뛰어난 재능을 보여왔다.

선우정아는 토크 때의 수줍은 모습과 달리 카리스마 넘치는 목소리로 무대를 채워 김희철, 김이나, 배순탁 3MC를 모두 놀라게 했다. 첫 곡 ‘CLASSIC’을 감상한 김희철은 "저세상 목소리다. 컬처 쇼크를 받았다"고 소감을 전했다.

특히 선우정아는 레드벨벳의 ‘피카부’를 자신만의 스타일로 불러 개성 있는 무대를 완성했다. 배순탁은 “선우정아는 창의적인 재해석을 즐겨 하는 분”이라며 “목소리 자체가 위대한 악기”라고 칭찬했다. 한편 김희철은 무대가 끝난 후 “너무 충격이다. 죄송한데 욕해도 돼요?”라며 격한 감동을 드러내 촬영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수줍은 아메바’라는 별명을 갖게 된 스토리도 공개됐다. 선우정아는 “스스로에게 붙인 수식어다. 내가 어떻게 보여야 할까, 뭘 해야 잘 어울릴까, 사람들이 어떤 음악을 좋아할까 끊임없이 고민하다 보니 형태가 일정치 않은 아메바처럼 항상 변형하는 느낌”이라며 “제 형질이 원래 수줍어서 자신감 넘치게 노래를 부르기까지 굉장히 힘들었다. 매번 주문을 걸고 노래한다”고 설명했다.

한편 엑소(EXO) 수호가 과거 한 라디오 프로그램에 출연해 “선우정아의 음악은 내게 무소유의 감정을 불러일으켰다”고 말한 것으로 밝혀져 이목을 끌었다. 또 가수 김창완이 “‘폴폴폴(Fall Fall Fall)’을 들을 때 노래에 집중하기 위해 불을 껐다. 블랙홀 같은 앨범이 될 것”이라고 평한 것이 공개돼 대중은 물론 뮤지션까지 극찬하는 선우정아가 앞으로 어떤 음악 활동을 이어갈지 기대감이 모아졌다.

앞서 엑소 첸, 브아걸, 노을 등 뮤지션들의 생생한 라이브와 토크를 공개한 '스튜디오 음악당'은 채널 B tv 800번(01시, 13시, 22시), 50번(02시, 14시, 23시)에서 매일 방송되며, 유튜브 'CAKE POP'과 플로 공식 SNS 채널에서 만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