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01-21 09:34 (화)
전주시, 메이데이 스포츠 사우나 위탁해제
전주시, 메이데이 스포츠 사우나 위탁해제
  • 최정규
  • 승인 2019.12.05 19: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 수탁자인 한노총에 위탁해제 통보
시설 넘겨받기 위해 한노총과 협상 중
전주시설관리공단 통한 직접운영 유력
전주 근로자종합복지관 ‘메이데이 스포츠 사우나’. 전북일보 자료사진
전주 근로자종합복지관 ‘메이데이 스포츠 사우나’. 전북일보 자료사진

전주시가 갑작스런 영업중단으로 수백명에게 피해를 입힌 ‘전주근로자종합복지관 메이데이 사우나’ 수탁운영자에게 위탁해제를 통보했다. 시는 내년 초 재운영을 위한 준비에 착수했다.

전주시는 메이데이 수탁운영자인 한국노총 전주완주지역지부에게 위탁해제를 통보했다고 5일 밝혔다.

근로자종합복지관은 2005년부터 한노총 전주완주지부가 전주시로부터 무상으로 위탁받아 14년 동안 운영해왔다.

하지만 지난 7월 9일 한노총 전주완주지부는 복지관 회원 620명에게 휴대폰 문자메시지를 보내 이날부터 영업을 중단한다고 알린 뒤 잠적했다.

전주시 조사결과 운영중단 전인 5일까지 헬스 및 사우나 회원권과 사우나 1일 이용권을 회원들에게 “이벤트 중이니 저렴하게 구입하라”고 의도적으로 판매를 권유했으며, 피해자만 450명이 넘는 것으로 알려졌다. 또 18명의 직원들에게 2억4200여 만원의 임금(월급과 퇴직금)도 체불했다. 직원들은 한노총으로부터 적게는 300만원에서 많게는 3530만원 넘게 임금을 받지 못한 것으로 조사됐다.

시는 지난 10월 이 같은 내용을 담아 사기혐의로 한국노총 전주완주지역지부 A지부장과 한국노총 지역지부 직원 2명 등 총 3명을 사기혐의로 완산경찰서에 고발했다.

시는 고발과 별도로 메이데이 사우나를 더 이상 방치할 수 없다고 판단, 건물에 대한 명의 이전을 비롯한 재운영을 위해 한국노총과 협상을 진행하고 있다.

시는 전주완주지부장과 연락이 어려워 협상이 진행되지 않아 한국노총 전북지부를 통해 중재를 요구하고 있다. 협상이 원할히 이뤄지지 않을 경우 한국노총 전주완주지부를 상대로 명도 소송까지 고려하고 있다.

시는 한국노총의 부실·방만 운영으로 이번 사태가 촉발된 만큼 위탁운영보다는 전주시설관리공단을 통해 관리·운영할 가능성이 높아 보인다.

메이데이 사우나가 재운영에 들어갈 경우 시는 헬스 및 사우나 회원권과 사우나 1일 이용권을 구입한 시민들에게 그간 이용하지 못한 시설이용을 보장하는 등의 방법으로 구제할 방침이다.

시 관계자는 “소송으로 가면 판결까지 시일이 오래 걸릴 것으로 보인다”면서 “내년부터 다시 운영할 수 있도록 최대한 빠른 협상을 통해 결론 내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