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01-17 16:53 (금)
도내 대학 총학생회 선거 '잡음'
도내 대학 총학생회 선거 '잡음'
  • 김보현
  • 승인 2019.12.05 19:36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주대, 후보 당선 두고 조작 시비
공방전에 커뮤니티까지 논란 확산
전북대도 선관위 실수로 재투표
“자의적 해석 못하도록 운영·세칙 구체화 돼야”

전주지역 대학 총학생회 선거를 두고 학생들 간 잡음이 잇따르고 있다.

전주대에서는 최근 선거를 치른 단일 후보에 대해 당선 시비가 불거졌다.

전주대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내년도 총학생회장 선거를 지난 3일 진행한 결과 단일 후보로 나온 A선거본부가 당선됐다고 4일 밝혔다.

이번 선거에서 유권자 1만 346명 중 4534명이 투표했고, 이중 찬성 2940명, 반대 1328명, 무효표 266명이 나왔다. 중선관위는 무효표를 제외한 득표수 중 찬성표 비율을 계산해 68.9%의 찬성률이 나왔다고 봤다.

그러나 전주대 전 총학생회는 5일 “계산법이 잘못돼 당선 무효”라고 주장했다. 무효표까지 합친 총 투표수 중 찬성표 비율로 계산해야 하며, 그렇다면 찬성비율이 64.8%로 내려가 당선 유효 기준인 66.7%(투표인원 3분의 2이상 찬성)를 넘지 못한다는 것이다.

양 측의 입장 표명과 재반박이 잇따르고, 학교 게시판과 학생 커뮤니티‘에브리타임’에 재학생들의 불만 제기가 확산되며 논란은 확산되고 있다.

이에 앞서 지난달 13일과 14일 선거를 치른 전북대는 총학생회 선거가 무효화 돼 재투표했다.

전북대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선거인단 명부·후보자 안건 등을 누락하거나 잘못 입력했던 탓으로, 선관위의 선거 개입 의혹이 제기되기도 했다. 선관위가 공식 사과와 의혹 해명에 나서며 사태는 마무리됐다.

잇따르는 대학 총학생회 선거 논란에 학생회 운영 방식과 선거 세칙 등이 체계화돼야 한다는 게 중론이다.

전주대 학생회 출신 재학생들은 “학생회의 인기가 예전보다 떨어졌다하더라도 공정성과 전문성 요구는 더 커졌다”며, “은막 안에서 암암리에 서로 밀어주는 유착 관계를 잘라내야 하고, 또 교내 세칙도 자의적으로 해석할 수 없다록 구체적으로 바뀌어야 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뿌누뿌 2019-12-06 11:51:11
애초에 모든 투표가 득표율로 따지는데 이게 왜 문제인가요?

ㅉㅉㅉㅉㅉㅈ 2019-12-06 11:37:23
꼭 이렇게까지 이슈화를 시켰어야하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