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01-21 20:25 (화)
김제·익산·완주 컨소시엄 “일자리 안전벨트 구축”…고용안정 선제대응 패키지 공모 전력 준비
김제·익산·완주 컨소시엄 “일자리 안전벨트 구축”…고용안정 선제대응 패키지 공모 전력 준비
  • 천경석
  • 승인 2019.12.05 19: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년간 1000억원 규모 일자리 패키지사업 내년 1월 고용부 공모

GM 군산공장 폐쇄로 어려움을 겪었지만, 정부의 고용위기지역 지원에서 소외됐던 익산시와 김제시, 완주군의 어려움이 해소될 수 있을지 주목된다.

전북도가 일자리 안전벨트를 구축해 내년 1월에 예정된 고용노동부 ‘고용안정 선제대응 패키지 사업’ 공모에 적극 대응하기로 했다.

고용노동부의 2020년도 신규사업인 ‘고용안정 선제대응 패키지 사업’은 지난 9월 고용부에서 발표한 ‘지역 고용정책 개선방안’의 일환으로, 고용위기 지역으로 지정하지는 않았지만,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과 대규모 구조조정이 예상되는 지역에 선제적으로 지원해 충격을 완화하기 위한 사업이다.

5년 동안 총 1000억 원 규모를 지원하게 된다.

특히 지자체가 중장기적 관점에서 주도적 사업 편성이 가능하다는 점에서 기존 사업과 차별성이 있으며, 전국에서 22개 컨소시엄이 참여 의사를 밝힌 상황이다. 이 가운데 4~5곳만 선정될 것으로 예상돼 지자체 간 경도이 치열할 것으로 보인다.

전북도는 한국GM 군산공장 철수에 따른 인근지역 협력업체의 위기와 제조업 공장 폐쇄 등으로 일자리가 감소하고 어려움을 겪고 있는 익산시·김제시·완주군을 하나의 컨소시엄으로 구성해 공모를 신청할 계획이다.

GM 군산공장 철수로 군산시는 지난 2018년 4월 산업·고용위기지역으로 지정됐지만, 협력업체의 40%가량이 분포한 익산시와 김제시, 완주군은 정량요건 미달로 고용위기지역으로 지정받지 못해 정부의 고용위기지역 지원에서 소외되는 어려움을 겪어왔다.

전북도는 지원 사업에 대한 가(假) 제안서를 지난 11월 8일 고용부에 제출했고, 현장의 목소리를 담은 컨설팅을 통해 최종 사업계획서를 마련하기 위해 지난달 28일 킥오프회의를 개최하고 한국고용정보원과 함께 지역 일자리 자문단과 거버넌스를 재구성했다.

앞으로 2달여간 분야별 워킹그룹 회의와 사업계획서 컨설팅이 예정돼 있으며, 이를 통해 중장기적 로드맵을 설정하고 기존 일자리사업의 한계점들을 해소한 직업훈련과 고용서비스, 일자리 창출, 고용환경 개선, 창업지원 등 새로운 패키지 프로그램을 구체화하여 일자리 창출 목표를 설정할 방침이다.

최종 완성된 사업계획서는 전북도 노사민정협의회의 의결을 거쳐, 1월 말에 고용노동부 공모에 제출할 예정이다.

나석훈 전북도 일자리경제국장은 “지역의 역량을 총동원하고, 중앙 단위의 일자리정책 자문단 및 전문가의 협의체를 활용한 다양한 의견을 청취해서 심도 있는 사업계획이 완성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며 “지역이 주도적으로 중장기 일자리 사업을 계획·추진해 지역의 어려움을 극복하기 위해 최선을 다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