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01-21 20:25 (화)
전북인력개발원 휴원 철회…지역사회 ‘반색’
전북인력개발원 휴원 철회…지역사회 ‘반색’
  • 이환규
  • 승인 2019.12.08 16: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도·군산시, 적자 보전 지원책 제시
군산시 소룔동에 위치한 대한상공회의소 전북인력개발원 전경.
군산시 소룔동에 위치한 대한상공회의소 전북인력개발원 전경.

속보 = 대한상공회의소(이하 대한상의)가 산하기관인 전북인력개발원 휴원 방침을 철회했다.(9월 30일 1면 보도)

군산시에 따르면 대한상의 측과 만남을 갖고 전북인력개발원이 휴원 없이 정상 운영하기로 결정했다.

이에 앞서 대한상의는 전북인력개발원의 훈련수입 매출액 급감과 가동률 저하, 인력개발원 운영에 따른 고정비용 발생 등 경영 적자를 이유로 내년 3월부터 휴원하기로 한 바 있다.

전북도와 군산시는 대한상의 측에 전북인력개발원의 적자를 보전해주는 조건을 제시, 이 같은 성과를 이끌어냈다.

아직 구체적인 지원 안은 도출되지 않았지만 연간 10억원 달하는 전북인력개발원의 적자를 전북도와 군산시가 50%씩 분담해 해결하는 쪽으로 논의가 이뤄지고 있다.

결국 전북도와 군산시의 적극적인 지원책 속에 대한상의는 당초 휴원 대상 3곳(전북·강원·충북) 중 전북인력개발원만 유지하기로 한 것으로 알려졌다.

시 관계자는 “조만간 세부적인 지원 방안이 나올 것”이라며 “지역 산업 및 기업 유치를 위해서라도 공적 훈련기관인 전북인력개발원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런 가운데 전북인력개발원 존치 방침에 지역사회가 반색하고 있다.

지난 10월 ‘전북인력개발원 존치 촉구 건의안’을 제안한 신영자 의원은 “잘된 결정”이라며 “전북인력개발원의 앞으로가 중요해졌다. 인력 양성 및 지역경제 회복을 위한 마중물 역할을 다 할 수 있도록 모두가 적극 협력할 때”라고 환영을 뜻을 밝혔다.

김희진 전북새만금산학융합원 정책기획실장은 “군산 경제발전을 위해서라도 전북인력개발원은 반드시 있어야 할 훈련기관이다”면서 “지자체의 지원뿐만 아니라 향후 활성화 방안이 시급해진 만큼 신재생에너지와 대체인증부품·전기차 등 신산업에 필요한 인력을 양성하고 취업과 연계하는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 1997년 군산 소룡동에 문을 연 전북인력개발원은 지난 23년동안 8700여명의 숙련된 전문 기술인을 양성하고 3만6000여명에 달하는 재직자 교육 훈련을 담당해오면서 전북의 기능인력 육성에 큰 역할을 해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