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11-28 18:08 (토)
전주시의회 상임위서 삭감된 ‘관광 트램’ 예산, 예결위서 부활하나
전주시의회 상임위서 삭감된 ‘관광 트램’ 예산, 예결위서 부활하나
  • 강인
  • 승인 2019.12.08 18:45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 2023년까지 205억 들여 한옥마을에 도입 추진
김승수 시장, 지난 10월 호주·뉴질랜드 선진지 견학
시의회 도시건설위는 추진 방안 관련 예산안 전액 삭감
트램 도입 세부방안 놓고 이견, 전주시 예결위 부활 시도
멜버른 트램.
호주 멜버른 트램.

전주시가 역점 사업으로 추진 중인 ‘관광 트램(tram·노면전기열차)’ 도입 관련 예산안이 전주시의회 상임위에서 전액 삭감됐다.

시의회는 앞으로 심도있는 논의가 필요하다는 입장을 내놓았지만 전주시는 충분한 논의를 거쳐 예산을 편성했다며 예결위 부활을 시도해 결과에 관심이 모아진다.

8일 전주시와 전주시의회에 따르면 시의회 도시건설위원회는 지난 2일 전주시가 요청한 한옥마을 관광 트램 도입 용역비 5억 원을 전액 삭감했다.

관광 트램은 전주시가 한옥마을 일대에 국내 최초로 관광용 전기열차를 설치하는 사업이다. 오는 2023년까지 205억 원을 들여 3.3km 길이 단선궤도를 설치하고 전기가 아닌 배터리를 에너지원으로 노면전차를 운행하겠다는 계획을 세우고 있다.

김승수 전주시장은 지난 10월 21일 자신을 단장으로 하는 방문단을 꾸려 7박8일 동안 호주와 뉴질랜드로 선진지 견학을 다녀오기도 했다.

트램은 호주나 홍콩 등 세계적 관광지에서 다양하게 운영되고 있지만 국내는 아직 도입되지 않았다. 트램 도입은 인기가 다소 주춤한 한옥마을에 새로운 활력이 될 것으로 기대를 모았다.

전주시는 ‘한옥마을 관광 트램 도입을 위한 기본구상 용역’ 예산 5억 원을 편성해 시의회에 넘겼다.

하지만 전주시의회 도시건설위는 예산을 전액 삭감했다. 당시 회의에서는 의원들 간 찬반이 갈려 투표 끝에 삭감을 결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전주시의회는 트램 도입 자체를 반대하는 것은 아닌 분위기다. 다만, 사업 추진 세부방안을 놓고 의견이 갈렸다는 설명이다.

김진옥 전주시의회 도시건설위원장은 “트램 도입을 부정하는 것은 아니다. (의원들) 대부분 필요성에 공감한다”면서 “다만 사업 세부방안을 놓고 이견이 있었다. 예산 투입 대비 효과성과 전주시가 직접 용역을 진행하는 것에 대한 적절성 여부 때문에 (찬반투표를 통해) 삭감하게 됐다. 앞으로 좀 더 심도 깊은 논의가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전주시는 당혹스럽다는 반응이다. 전주시가 예산안을 세우기 전 시의원들과 가진 2차례 간담회에서 다수가 사업에 공감했기 때문이다.

전주시 관계자는 “전액 삭감을 예상하지 못했다. 의원들과 공감이 된 것으로 판단했는데 솔직히 당혹스럽다”며 “아마도 트램 도입 자체를 반대하기보다 트램을 관광 목적에 그치지 말고 도시로 나와 교통수단으로도 활용해야 한다는 점에서 의견이 갈린 거 같다. 하지만 교통수단으로 사용하려면 예비타당성조사와 도시철도기본계획 수립 등 통과해야 할 절차가 많다. 5년은 걸릴 것이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상임위 단계에서 예산이 삭감됐지만 예산결산특별위원회에서 부활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전주시의회는 예결위 심의를 오는 11일부터, 최종 본회의는 20일 확정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전주시민 2019-12-09 16:28:25
돈 없다고
참전명예수당을 전국에서 꼴지로 주는 전주시가

무려 205억을 들여 시장 치적 쌓는데 혈세를 낭비하는 구나

glocaler 2019-12-09 11:49:49
일단 한옥마을시범운행은 동의하나 반드시 전 시민을 위한 시내권 운행으로 확대시켜야한다. 언제까지 시민몫인 세금투입을 외부 관광객 좋은 일에만 쓸것인가? 전주시장은 관광공사 사장이 아니다. 모든일에는 정도가 있다. 계속 관광객좋은 일만시키고 전주시민을 위한 도시인프라를 소홀히 하면 차기 도지사 기회는 없다. 전주시민은 시장을 원하지 자기 치적과 홍보를 위해 세금을 딴곳에 쓰는 관광공사 사장은 필요없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