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06-06 21:07 (토)
北, '인공위성' 가장한 ICBM 발사로 美 레드라인 건드리나
北, '인공위성' 가장한 ICBM 발사로 美 레드라인 건드리나
  • 연합
  • 승인 2019.12.08 18: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북한이 연말까지 미국이 ‘새 계산법’을 가져오지 않으면 ‘새로운 길’을 가겠다고 위협하고 있는 가운데 서해위성발사장에서 ‘중대한 시험’을 했다고 발표해 파장이 예상된다.

북한은 일명 동창리 발사장으로 알려진 서해위성발사장에서 과거 위성을 쏘아 올린다는 명분으로 사실상의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발사 시험을 하거나 ICBM용으로 사용될 수 있는 엔진 연소시험 등을 해왔다.

따라서 이번에 진행한 ‘중대 시험’도 ICBM이나 위성 발사를 위한 우주발사체(SLV)에 필요한 고출력 신형 엔진시험일 가능성이 제기된다.

일각에선 북한이 미국의 양보를 끌어내기 위해 ‘ICBM 카드’를 내세워 압박 수위를 높이고 있으며, 미국의 태도에 변화가 없다고 판단되면 조만간 위성 발사를 가장해 ICBM 시험 발사에 나설 수 있다고 우려한다.

북한이 말한 ‘크리스마스 선물’이 ‘위성 발사’일 수 있다는 것이다.

외교 소식통은 8일 “북한의 다음 수순이 위성을 발사한다는 명분으로 사실상의 ICBM 시험 발사에 나설 가능성을 주시하고 있다”고 말했다.

북한은 과거에도 국제사회의 비난을 피하고자 위성 발사를 내세워 장거리 미사일 발사 시험을 해왔다.

특히 북한은 2012년 미국과의 ‘2·29 합의’를 통해 핵실험 및 미사일 발사시험을 중단하는 조건으로 식량 지원을 약속받았지만 40여일 만에 ‘은하 3호’ 위성을 장거리 로켓으로 쏘아 올린 전력이 있다.

당시 미국은 “북한이 약속을 어겼다”며 ‘2·29 합의’ 파기를 선언했지만, 북한은 “미사일을 쏘지 않았으니 약속을 어기지 않았다”는 억지 주장을 폈다.

이번에도 북한은 미국이 끝내 태도 변화를 보이지 않는다고 판단하면 비슷한 상황을 연출할 가능성이 제기된다.

이런 경우 핵실험 및 ICBM 발사를 ‘레드라인’(금지선)으로 여기고 있는 미국이 어떤 입장을 취할지 주목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