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12-04 09:19 (금)
전북은행 창립 50주년
전북은행 창립 50주년
  • 박인환
  • 승인 2019.12.09 20:09
  • 댓글 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인환 논설고문

전북은행이 10일 창립 50주년을 맞았다. 반세기 동안 전북 유일 향토은행으로 지역경제의 든든한 버팀목 역할을 수행해 왔다. 몇차례 닥쳤던 금융위기에서도 내실을 다지고 정도경영을 내세워 자력으로 극복 성장해온 것은 박수받을 일이다.

1969년 12월10일 전북은행이 고고성을 울리며 영업을 시작한 곳은 전주 전동의 3층 건물(현 새보건약국)이었다. 당시 납입 자본금은 2억원, 도내 기업인들과 함께 ‘도민 1인 1주(株) 갖기운동’을 추동력 삼아 첫발을 내딛었다. 개점후 정기예금 제 1호 통장을 1967년 연두교서를 통해 지방은행 설립을 강조했던 당시 박정희대통령(10만원)에게 발급한 것이 이채롭다.

전북은행에 대한 도민들의 기대와 애정은 출범초 실적으로 이어졌다. 창립 100여일만에 총 예금규모가 10억원을 넘어섰고, 총 대출금은 5억7400만원을 기록했다. 지점을 유치하려는 각 지역의 열망으로 1972년 영업점수는 10곳으로 늘었고, 같은해 3월에는 지방은행 가운데 최초로 증권시장에 상장하는 영예를 누리기도 했다. 1973년 도내 일반은행 예수금 가운데 점유율이 30.7%였으니 당시 도민들의 향토은행 사랑을 짐작할만 하다.

하지만 시련도 없지 않았다. 1970년대 3개 기업에 대한 대규모 여신 부실사태가 잇달아 빚어지면서 은행장이 바뀌는등 우여곡절을 겪었다. 무엇보다 최대 고비는 IMF 금융위기 당시 혹독했던 구조조정 압박에 시달릴 때이다. 몸집을 줄이는등 각고의 자구노력으로 공적자금을 받지않고 퇴출이나 합병 위기를 극복하는 뚝심을 발휘한 것은 50년 역사의 가장 큰 자랑거리라 할 수 있다.

위기를 기회로 활용한 전북은행는 행보의 폭을 더욱 넓혔다. 2011년 자산 10조원시대 개막과 함께 2013년 JB금융지주 설립을 통해 JB우리캐피탈과 JB자산운용에 이어 광주은행을 인수했다. 특히 광주은행 인수는 항상 광주· 전남에 밀리기만 했던 전북도민들에게 박탈감을 해소하고 자긍심을 안겨주는 쾌거였다. 2016년에는 캄보디아 프놈펜상업은행(PPCBank)를 인수함으로써 지방은행으로서는 최초로 해외 진출에 성공, 글로벌 금융기업으로서의 토대를 다졌다.

창립 50주년을 맞는 전북은행 앞에 놓여진 과제는 결코 녹록치 않다. 최근 시중은행과 지방은행간의 수익성· 건전성등 주요 지표의 격차가 갈수록 벌어지고 있다. 지역경제 침체와 디지털 금융 경쟁 심화가 주요 원인으로 꼽힌다. ‘오픈뱅킹’ 확산에도 대비해야 한다. 이와 함께 지역현안인 제3금융지 지정 및 금융타운 조성에도 적극적인 참여와 역할이 필요하다. 창립 50주년을 맞아 내건 슬로건처럼 ‘도민과 함께 새로운 100년의 비상(飛翔)’을 기대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ㅇㄹㅇㄹ 2019-12-10 14:22:28
JB금융지주와 전북은행은 전북국제금융센터에 협조하라
1조만 투자하지

북대구정문 2019-12-10 13:25:19
작년에 광주은행은 먼저 50주년 했는데 광주와 전남 출신이지만 전북지역에 재학중인 대학생들에게 장학금 주더라 이런건 본받으세요 그리고 JB금융그룹의 발전 기원합니다. 호남 3개지역 모두가 고루 잘 사는 날이 오기를 바랍니다. 광역시 꼴등이 재정자립도가 광주가 꼴등이던데 전북은행 화이팅!

ㅇㅇ 2019-12-09 23:00:06
전라북도 모두 전북은행 반만 따라가라 광주와 전남 금융도 이끌어간다. 또 양은행은 이미 창구통합과 함께 수수료도 없고 카드도 1st같이 나온다. 지역민들이 행복하다. 다만 대출이자좀 줄여라 아울러 행정에서 도가 밀리지 일반 주민들은 별감정도 없는데 현대기아, 크라운해태처럼 한가족 선의 경쟁 및 협력추구지 jb회장도 광주에서 서열 짱 높고 전남도 높겠지 암튼 힘내자 모두 자극적 기사 그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