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01-23 10:41 (목)
꽃 진 자리 그 상처 위에
꽃 진 자리 그 상처 위에
  • 기고
  • 승인 2019.12.09 20: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병학 전북민족예술인총연합 이사장
문병학 전북민족예술인총연합 이사장

열매는 꽃이 진 자리 그 상처 위에 맺힌다. 이것은 우주의 섭리이자 생명의 이치이다. 꽃 없이 열매를 맺는 무화과(無花果)도 있는데 무슨 소리냐고 항변해도 그 이치는 쉬이 흔들리지 않을 것이다. 엄밀하게 말한다면 꽃 없이 맺히는 열매는 없다. 무화과에 대한 우리 인식은 시적(詩的)으로 용인될 수 있지만 사실은 어불성설(語不成說)이다. 무화과를 조금만 주의 깊게 살펴보면 우리 인식의 잘못되었음을 어렵지 않게 확인할 수 있다. 우리가 열매라고 여기는 무화과는 열매가 아니라 꽃이다. 정작 그 씨앗은 열매로 잘못 알고 있는 꽃의 내부에 촘촘히 박혀있다.

말하고 싶은 것은, 꽃 진 자리 그 상처 위에 열매가 맺힌다는 우주의 섭리, 생명의 이치를 우리의 삶이나 그 흔적인 우리 역사에도 그대로 적용할 수 있다는 점이다. 지금으로부터 125년 전인 1894년, 안으로는 부패무능한 조선정부 폭정으로 백성들의 삶이 크게 위협받았고, 밖으로는 제국주의 열강의 침략으로 국권이 위태로웠다. 이때 낡은 봉건제도를 개혁하고, 외세를 축출하고자 척양척왜·보국안민의 기치를 들고 전라도 농민들이 봉기하였다. 그것이 바로 동학농민혁명이다. 고부농민봉기를 도화선으로 무장기포, 백산대회를 거쳐 정읍 황토현과 장성 황룡강에서 전라감영군과 서울의 경군(京軍)을 차례로 격파한 동학농민군은 파죽지세로 전라도 수부(首府) 전주성을 점령하였다. 크게 놀란 조선정부는 청나라 군대를 끌어들였고, 호시탐탐 대륙침략의 기회를 엿보던 일본도 제물포로 군대를 상륙시킨 뒤 곧장 도성(都城)으로 들이닥쳤다.

조선정부의 철병요구를 거부한 일제(日帝)는 급기야 7월 23일 경복궁을 무단점령한 후 갑오왜란(甲午倭亂), 이른바 청일전쟁 도발로 침략의 본색을 드러냈고, 동학농민군은 일본군 축출을 위해 다시 거병(擧兵)하였다. 반일항전의 불길은 동학농민혁명으로부터 297년 전인 1597년 정유년 때 전라도로 진출하려던 일본군과 혈전을 벌인 만인의총의 고장 전라도 남원에서 솟구쳤다. 갑오년 당시 남원성을 장악하고 전라좌도와 지리산 너머 경상도까지 세력을 떨치던 김개남 장군은 9월 24일부터 동학농민군 8만여 명을 남원으로 불러 모아 반일항전을 천명하였다. 이 무렵 전라도 전역을 순회하며 일본군의 동태를 주시하던 전봉준 장군도 반일항전의 뜻을 굳히고 ‘동학농민군은 삼례로 집결하라’는 통문을 띄운 후 10월 8일 삼례로 나아가 대도소를 설치하고 반일민족항쟁의 대장정에 올랐다.

이후 일본군을 몰아내기 위해 서울로 북상(北上)하던 동학농민군은 공주 우금티에서 일본군과 관군 연합부대에 맞서 싸웠으나 무기의 열세로 크게 패배하였다. 갑오년 겨울, 우금티 산하에는 사지가 잘리고 심장이 찢겨진 동학농민군의 붉은 살점들이 나뒹굴었다. 아, 우금티 우금티! 시린 겨울산하에 흩뿌려진 동학농민군의 붉은 피는 곧 역사의 꽃이다. 양반과 상놈의 피가 서로 다르다는, 역천(逆天)의 허상을 짓찢고 사람이 사람으로 존중받는 만민평등세상 근대 민주주의 첫 새벽을 활짝 연 동학농민혁명은 장엄한 역사의 꽃이다. 그 상처 위에 항일의병, 3·1운동, 4·19혁명, 5·18민주화운동, 6·10민중항쟁이 열렸다. 그 열매가 바로 오늘이다.

대한민국 근현대 민족민주운동의 백두대간(白頭大幹)인 동학농민혁명은 역사의 준령(峻嶺)에 피어난 외롭고 높고 쓸쓸한 꽃이다. 그 꽃이 진 자리 상처 위에 열린 ‘오늘’을 살아가는 우리는 갑오선열의 넋을 되새겨야 한다. 그래야 비로소 우리가 사람일 수 있다.

/문병학 전북민족예술인총연합 이사장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