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02-26 09:55 (수)
“이게 자전거 도로라고요” 차만 다니는 무늬만 자전거 도로
“이게 자전거 도로라고요” 차만 다니는 무늬만 자전거 도로
  • 엄승현
  • 승인 2019.12.09 20:09
  • 댓글 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주시, 지난해 10억원 들여 5.9km 차도 양 구간 자전거 도로 조성
기린대로에 조성된 자전거전용도로, 차들 이용…안전문제 발생
안전 문제 외에도 자전거도로 일관성 없어 예산 낭비 지적도
전주시 “자전거 도로 안전 위해 표시 설치 및 단속 강화 추진”
9일 전주시 기린대로에 만들어진 자전거 전용도로가 펜스 등 안전장치가 설치되지 않아 차들이 전용도로에서 주행을 하고 있다. 조현욱 기자
9일 전주시 기린대로에 만들어진 자전거 전용도로가 펜스 등 안전장치가 설치되지 않아 차들이 전용도로에서 주행을 하고 있다. 조현욱 기자

전주시가 기린대로 일대에 자전거도로를 조성 중인 가운데 일부 자전거 도로가 교통안전 위험에 노출돼 대책마련이 요구된다.

특히 일부 자전거 도로는 바로 옆에 인도 겸용 자전거 도로가 있는데도 다시 바로 옆에 자전거전용도로를 조성해 예산 낭비라는 지적도 나온다.

전주시에 따르면 지난 2017년 전주시 덕진구 호남제일문 사거리에서 가련광장 사거리까지 기린대로에 중앙에 자전거전용도로 조성을 계획했다. 전주역 첫마중길과 같은 방식이다.

하지만 교통체증과 교통안전 위험을 우려하는 시민들 반대로 지난해 1년 만에 자전거 전용 도로 구상 계획을 취소, 도로 중앙이 아닌 도로 양 끝 차선에 전용도로를 조성하기로 변경했다.

1년이 지난 현재까지 약 10억원을 투입해 호남제일문 사거리에서 가련광장 사거리까지 자전거전용도로를 조성하고 있다.

일부 조성된 자전거전용도로 중 기린대로 전주시청 방면의 경우 자전거전용도로라고 하기에 무색할 만큼 차량 통해 많은 것으로 확인됐다.

취재진이 자전거전용도로 약 5.9km를 확인한 결과 기존 자전거 도로와 새로 조성된 자전거 도로가 합쳐지기를 반복했다. 자전거전용도로에 차단벽이 없어 차량이 불법주차를 하거나 자전거전용도로를 통행하는 차량들이 자주 목격됐다.

특히 전주시 덕진구 효성 전주공장 일대 앞의 경우 호남제일문 방면으로 진행되는 차선이 갑자기 자전거전용도로로 표시돼 운전자에게 혼선을 줬다. 여의광장 사거리에서 조촌초등학교 방면으로 우회전하는 차량이 자전거전용도로를 침범하지 않으면 우회전이 안되는 도로 상황도 발견됐다. 운전자와 자전거 이용자 모두의 안전을 위협하는 위험스러운 자전거전용도로가 많았다.

또 일부 구간은 기존의 자전거 도로가 있지만 바로 옆에 자전거전용도로를 신규로 조성하는 곳도 적지 않다.

이에 대해 전주시는 시민 안전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는 원론적인 답변만 내놨다.

시 관계자는 “현재 조성 중인 자전거전용도로는 전주시 곳곳을 이어주는 상징적인 역할을 한다”며 “일부 흐름이 끊기는 자전거전용도로의 경우 진행차량이 우회전을 하다 보니 어쩔 수 없다. 특히 버스정거장이 있는 구간은 추가 토지 확보에 어려운 상황이다”고 설명했다.

이어, “기존 인도·자전거 겸용 도로에 대해서는 노약자나 장애인들이 이용될 수 있게 할 것이다”며 “일부 위험한 자전거전용도로에는 표지판 설치, 불법주정차 CCTV 등을 설치해 시민 안전에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4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아름 2019-12-10 18:49:39
자전거도로만 만들지 말고 자전거관련 교육을 학교나 운전면허학원에서 했으면 좋겠어요. 보행자 자전거간 교통사고, 자전거 차 간 교통사고 등 사고시 대처요령같은거나 안전교육이요. 자전거는 보행자에게도 운전자에게도 눈엣가시로 여겨지는데 자전거교통에 대한 시민의식결여에서 온걸로 보여요. 교육할때 그런부분도 강조해줬으면 좋겠어요. 교육이 당장은 효과없어도 지속하다보면 물리적으로 뭘 만드는거보다 훨씬 효과 좋을거라고 생각해요..

glocaler 2019-12-10 12:02:17
자전거 도로는 전주천과 한옥마을만 활성화해주세요. 그돈있으면 전주천변 보행자도로와 자전거도로를분리해서 강따라 자전거 전용도로만 따로 만들어주시던가. 지금은 산책하는사람사이를 자전거가 뒤엉켜서 보행자가 위험합니다. 그외 대형도로에 자전거 도로는 쓸데없이 차만막히고 위험하고 예산낭비입니다. 전주시장은 출퇴근을 자전거로 해보셨나요? 매일매일? 당신이라면 집에서 시청까지 매일 자전거 출퇴근하시겠습니까? 비오고 추운날에도? 사진찍고 홍보성 실적에 세금낭비하지마시고 본인이 매일 그도로이용해서 출퇴근할거 아니면 다른 시민에게 자전거 출퇴근 강요하지마세요. 자전거는 관광용으로 한옥마을과 전주천그리고 구도심100만평지역이면 충분합니다. 이글보면 또 간만에 자전거 타고 출퇴근하는척 다음달 전주다움잡지에 사진나오려나?

자전거타는시민 2019-12-10 09:25:47
정책이 맞으면 일관성을 가지고 추진해 주십시오.

전주시민 2019-12-10 08:09:10
무능해도 어쩜 이렇게 무능할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