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01-23 11:44 (목)
전북 지자체, 청렴도 조사 1등급 ‘전멸’…전북교육청 4등급 '최악'
전북 지자체, 청렴도 조사 1등급 ‘전멸’…전북교육청 4등급 '최악'
  • 천경석
  • 승인 2019.12.09 20: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권익위, 2019년도 공공기관 청렴도 측정결과
2등급 전북도·전주·고창·무주·순창 5곳 뿐
전북도 2단계 오른 2등급, 전북교육청 2단계 떨어진 4등급 희비교차
전북교육청사 전경.
전북교육청사 전경.

전국 609개 공공기관을 대상으로 진행한 공공기관 청렴도 조사에서 전북도를 비롯한 14개 시·군에서 1등급이 전무한 것으로 나타났다.

다만 1등급이 나오지 않은 광역자치단체 부문에서 전북도가 2등급을 기록하며 체면치레를 했으나 전북교육청은 2등급이나 떨어진 4등급을 기록했다.

국민권익위원회는 9일 정부서울청사에서 609개 공공기관을 대상으로 실시한 ‘2019년 공공기관 청렴도 측정 결과’를 발표했다.

공공기관 청렴도 측정 제도는 공공기관의 행정서비스를 직접 경험한 국민, 내부 소속직원, 전문가·업무관계자 등에게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와 해당 기관의 부패 발생 현황을 종합해 청렴 수준을 진단한다. 청렴도 평가는 1~5등급으로 구분하고 4등급이면 사실상 ‘미흡’으로 판단한다.

이번 결과에서 전북도는 광역지방자치단체 그룹에서 최고 등급인 2등급을 차지했고, 전주시도 2등급에 올랐다. 2등급을 기록한 곳은 전북도와 전주시 이외에 순창군과 무주군, 고창군이 선정됐다.

3등급에는 군산시와 정읍시, 임실군, 진안군, 장수군, 완주군이 포함됐으며, 4등급에는 남원시와 김제시, 전북교육청이 포함됐다.

외부청렴도와 내부청렴도를 나누는 세부 구분에서는 전북교육청이 외부청렴도에서 5등급인 최하위를 기록했고, 군산시가 내부청렴도에서 5등급을 받았다.

국민권익위는 순위 경쟁 등 부작용으로 지난해 평가부터 기관별 점수는 공개하지 않는다. 국민권익위는 이번 청렴도 측정 결과를 반영해 ‘공공기관 청렴 지도’를 제작하고 국민권익위 누리집에 공개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각 기관 누리집에도 해당 기관의 청렴도 결과를 공개하도록 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