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01-23 11:44 (목)
전북도, 인력개발원 정상화에 직접 나선다
전북도, 인력개발원 정상화에 직접 나선다
  • 김윤정
  • 승인 2019.12.09 20: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년 간 20억 원 지원
전북인력개발원 전경.
전북인력개발원 전경.

대한상공회의소 전북인력개발원이 정상화 수순을 밟게 된 가운데 전북도와 군산시가 정상화를 위한 직접 지원에 나선다.

전북도는 군산시, 대한상공회의소와 함께 전북인력개발원 존치를 위해 2년간 20억 원(도비 10억, 시비 10억)을 지원한다고 9일 밝혔다.

도와 시는 인력개발원 폐쇄를 막기 위해 정부와 관련기관의 지원을 요청했지만, 성사되지 않았다. 이에 군산시와 대한상공회의소가 지자체 지원방안을 제안했고, 전북도가 힘을 보탰다. 도는 전북인력개발원 정상적으로 운영될 경우 신산업 전문기술인력 양성과 공급에 긍정적인 영향을 줄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한편 지난 1996년에 개원한 대한상공회의소 전북인력개발원은 지난 23년간 매년 350명 이상 총 8700여 명의 전문기술인력을 양성해 온 기관이다. 그러나 올 9월 대한상공회의소가 적자 경영 등의 이유로 전북인력개발원의 휴원을 검토하며 논란이 됐다.

문제가 불거지자 송하진 도지사는 이재갑 고용노동부 장관에게 전북인력개발원의 정상운영을 요청, 정부의 관심과 대책을 이끌어냈다.

송 지사는 “전북인력개발원이 미래 신산업 인재의 산실로 역할을 다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