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12-01 11:07 (화)
초등학생 장래 직업 선호 3위는 '유튜버'
초등학생 장래 직업 선호 3위는 '유튜버'
  • 백세종
  • 승인 2019.12.10 20: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육부 2019 초등등 진로교육 현황 조사
1위 운동선수, 의사가 4위로 밀려

초등학생들의 장래 희망 직업 3위로 유투버나 BJ 등을 뜻하는 ‘콘텐츠 크리에이터’가 꼽혔다.

희망 직업 순에서 ‘의사’는 크리에이터보다 뒤였고 과거 단골 희망직업이었던 과학자는 10위 밖으로 밀려났다.

10일 교육부와 한국직업능력개발원이 발표한 ‘2019년 초.중등 진로교육 현황조사’ 결과에 따르면, 초등학생 희망직업 1위는 지난해에 이어 ‘운동선수’(11.6%)였다. 다음으로 ‘교사’가 지난해와 같은 2위(6.9%)였다.

3위는 유튜버나 BJ, 스트리머 등을 말하는 크리에이터였고 응답자는 5.7%였다. 유튜버는 지난해 5위였다가 올해 3위로 올랐다.

4위에서 11위까지는 ‘의사’, ‘조리사(요리사)’, ‘프로게이머’, ‘경찰관’, ‘법률전문가’, ‘가수’, ‘뷰티디자이너’, ‘만화가(웹툰 작가)’였다. 과거 인기 직업이었던 과학자는 제과, 제빵사에 뒤쳐진 13위였다.

중·고등학생 사이에서는 교사·경찰관 등 안정적이고 전문성이 있는 직업의 선호도가 높았다.

중고등학생은 희망직업 1위가 모두 ‘교사’였고 중학생의 경우 교사 다음으로는 ‘의사’, ‘경찰관’, ‘운동선수’, ‘뷰티디자이너’, ‘조리사’, ‘군인’, ‘공무원’, ‘컴퓨터공학자(소프트웨어 개발자)’, ‘간호사’의 인기가 높았다.

고교생의 경우 ‘경찰관’, ‘간호사’, ‘컴퓨터공학자’, ‘군인’, ‘생명·자연과학자 및 연구원’, ‘건축가(건축디자이너)’, ‘항공기 승무원’, ‘공무원’, ‘경영자(CEO)’ 등이 10위권에 들었다.

2007년 이후 매년 조사되는 진로교육 현황조사는 전국 초.중.고 400개씩 1200개 학교 학생 2만4000명과 학부모 2만4000명, 교사 2800명 등 5만800명을 대상으로 이뤄진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