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01-25 11:13 (토)
이용호 의원 “공공의대법 20대 국회에서 꼭 처리해라”
이용호 의원 “공공의대법 20대 국회에서 꼭 처리해라”
  • 김세희
  • 승인 2019.12.10 20: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일 오후 국회 정론관 기자회견
이용호 의원
이용호 의원

무소속 이용호 의원이 의료취약지역에 정상적인 의료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국립 공공보건의료대학 설립·운영에 관한 법률안’(이하 국립공공의료대학원법)이 20대 국회에서 반드시 통과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 의원은 10일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국립공공의대 설립은 서남대 폐교로 상처받은 남원시민, 전북도민, 의료취약지역 주민들의 간절한 염원”이라며 이같이 주장했다.

이어 “농어촌 시골에서는 연봉 3억원을 제시해도 의사지원자가 단 한명도 없다”며 “이 때문에 농어촌 주민들은 응급상황이 발생해도 정상적인 의료서비스를 기대할 수가 없다”고 설명했다.

이 의원은 “국립공공의료대학원법이 통과되지 못한 데는 무조건적인 반대만 일삼고, 심사 일정을 의도적으로 늦춘 자유한국당 책임이 가장 크다”며 “더 이상 농어촌 의료취약지역의 현실을 외면하지 마라”고 질타했다.

더불어민주당 책임론도 거론했다. 이 의원은 “민주당은 지난해 4월 지방선거를 앞두고 국립공공의대 설립을 약속했지만 사실상 1년 반 이상 손 놓고 있었다”며 “당시 정부와 함께 국정과제로 발표했지만 추진 의지는 부족했고, 한국당을 적극 설득시키지도 못했다”고 지적했다. 특히 “법안소위에서는 민주당 의원이 당정안인 공공의대법에 대해 반대 의견을 내는 일까지 벌어졌다”꼬집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