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01-25 11:13 (토)
전북교육청·자치단체 청렴도 제고에 나서라
전북교육청·자치단체 청렴도 제고에 나서라
  • 전북일보
  • 승인 2019.12.10 20: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권익위원회가 올해 609개 공공기관을 대상으로 한 청렴도 측정결과, 전북은 아직도 미흡한 것으로 드러났다. 최고 등급인 1등급은 전무한 가운데 전북도와 전주시 순창군 무주군 고창군 등 5개 기관만이 2등급을 받아 체면치레를 했다. 전북도는 지난해 4등급에서 2계단이나 상승해 청렴도가 크게 개선됐다. 단체장이 바뀐 무주군과 고창군도 청렴문화 조성 노력 덕분에 지난해보다 1계단씩 올라갔다.

반면 전북도교육청은 지난해 2등급에서 2계단이나 추락해 4등급으로 내려앉았다. 남원시와 김제시도 4등급을 받아 도내 최하위권을 기록했다. 정읍시와 임실군 장수군은 지난해보다 1계단 떨어진 3등급을 받았고 군산시와 완주군은 3등급으로 현상 유지를 했다. 지난해 4등급에 머물렀던 진안군은 한 계단 올라 3등급으로 진입했다.

이처럼 지난해보다 청렴도 등급이 오른 공공기관은 4곳에 불과하지만 하락한 공공기관이 5곳에 달해 도내 공공기관의 청렴도 수준이 대체로 떨어졌다. 특히 전국 교육청의 청렴도 평점 수준이 8.07로 지난해 7.94보다 상승한 가운데 전북도교육청은 오히려 2계단이나 추락해 충격을 주고 있다. 더구나 전북도교육청은 외부 청렴도 평가에선 최하위 등급인 5등급을 받았다. 그동안 청렴교육을 기치로 내건 김승환 교육감의 교육방침과는 거꾸로 가는 행태가 아닐 수 없다.

전북도교육청은 이미 지난 6월 자체 청렴도 조사에서도 종합 평점이 7.79점으로 최근 4년간 평가 중 가장 낮았다. 공무원 청렴수준과 공무원 부패율 감소수준, 공사·급식·방과후 활동 등 분야별 청렴도 수준이 크게 떨어졌기 때문이다. 여기에 완산학원의 총체적 비리가 불거지고 상산고 자사고 재지정 평가 논란 등이 증폭되면서 전북 교육행정에 대한 청렴성과 투명성에 금이 갔다.

일선 시·군도 상황은 마찬가지다. 공무원 의식 개선 및 공직사회 청렴분위기 확산을 위한 각종 행사와 프로그램 등을 진행하고 있지만 자치단체의 청렴도는 좀처럼 개선되지 않고 있다. 청렴문화 조성을 위한 노력이 겉돌고 있기 때문이다.

전북도교육청과 자치단체는 청렴도 제고를 위한 종합대책을 세워서 강력히 시행해야 한다. 보여주기식 이벤트가 아니라 공직자의 근본적인 의식 변화와 함께 깨끗하고 투명한 공직풍토 조성에 힘써야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