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01-17 16:53 (금)
제9기 전북일보 독자권익위원회 74차 정기회의 제안, 이렇게 반영했습니다
제9기 전북일보 독자권익위원회 74차 정기회의 제안, 이렇게 반영했습니다
  • 전북일보
  • 승인 2019.12.11 19: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9월 17일 열린 제9기 전북일보 독자권익위원회 제74차 정기회의에서 독자위원님들은 기사에 대한 독자의 궁금증을 해소시켜 주는 후속·해설 보도와 칭찬받을 일을 한 개인이나 단체를 소개하는 미담 기사의 필요성을 주문하셨습니다. 전북일보는 독자권익위원들의 제안을 지면에 반영하도록 노력하고 있습니다.

 

△ 후속·해설 보도와 미담기사

전북일보는 ‘전북도와 익산시가 미래의 성장동력 사업으로 추진하는 500억원대 안전보호 융복합산업이 지역발전과 동떨어진 방향으로 흘러가고 있다.(9월 17일자 1면)’는 비판 기사에 이어 안전보호 융복합산업에 도내 기업과 대학의 참여가 저조한 이유에 대한 분석 기사를 보도했습니다(9월 19일자 2면).

전주 객리단길 카페들이 펼치는 ‘플라스틱 제로’ 운동에 대해 미흡하다고 지적한 보도(7월 12일자 4면) 뒤, 어려운 여건에도 불구하고 꾸준히 환경을 위하는 상인들의 실천하는 모습을 보여주는 기사도 게재했습니다(10월 22일자 5면). 또한 지적장애인 거주시설인 전주자림원이 지난 2015년 폐쇄된 뒤 약 4년이 지난 현재 당시 시설에서 생활하던 일부 장애인과 부모들, 공익제보 교사들의 고통에 대해 점검한 ‘전주자림원 폐쇄 그 이후’를 세 차례에 걸쳐 보도했습니다(10월 23일자 1면, 24·25일자 각 4면). 화성 연쇄살인 사건의 진범 이춘재가 잡히면서 전국적으로 미제 살인 사건에 대한 관심이 증폭됐습니다. 전북일보는 공소시효 적용을 받지 않은 도내 장기 미제 살인사건 11건을 재조명하며 범인 검거를 돕고자 했습니다.(11월 12·14·15·18·19·20·27·28·29일, 12월 2·3·4일자 각 4면)

 

△ 낙후 전북 탈피를 위한 경제현안 보도

낙후 전북의 오명을 벗어나기 위한 다양한 방안을 찾기 위해 전북일보는 지역 경제 현안을 점검하고 대안을 제시하는 기사를 기획해 보도했습니다. 전북의 발전을 가로 막는 원인 중 하나로 지역 내부에서 대안없는 반대의 목소리가 크다는 지적이 있습니다. 전북일보는 ‘전북발전 막는 대안 없는 반대’(10월 1·2·3일자 각 1면)를 주제로 1970년대부터 2019년 현재에 이르기까지 지역 내 반대로 무산된 사안들을 짚어보고 향후 개선점은 무엇인지를 보도했습니다. 최악의 경기 침체를 겪는 군산지역 경제를 회복시키기 위한 ‘전북 군산형 일자리’가 지난 10월 24일 상생 협약식을 시작으로 정식 출범했습니다. 전북일보는 ‘닻 올린 군산형 일자리 기대와 과제’(10월 25일자 1면, 26·2일자 각 2면)를 주제로 군산형 일자리에 거는 기대와 의미를 되짚고, 성공 방안을 세 차례에 걸쳐 모색했습니다.

‘전북의 친구’를 자처한 문재인 정부가 2년 반의 전환점을 찍고 후반기로 들어섰지만 여전히 전북 경제는 회복될 기미가 없습니다. 전북일보는 2회에 걸쳐 ‘문재인 정부 후반기 전북몫 찾기’(11월 7·8일자 각 1면) 주제를 다루었습니다. 전주에서 가장 뜨거운 감자인 옛 대한방직 부지 개발에 대한 시민공론화위원회가 구성이 추진되고 있습니다. 전북일보는 ‘옛 대한방직 부지 개발 공론화위원회’(11월 22일자 1면, 25·26일자 각 2면)를 주제로 민간업체 사업에 지자체가 왜 공론화위원회를 구성했는지, 개발업체의 진정성, 공론화위의 올바른 결론 도출을 위한 과제 등에 대해 짚어보았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