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11-27 11:09 (금)
한·스웨덴 18일 정상회담…“한반도 평화 전략적 소통 강화”
한·스웨덴 18일 정상회담…“한반도 평화 전략적 소통 강화”
  • 김준호
  • 승인 2019.12.11 19: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뢰벤 총리 18∼20일 공식 방한…80여명 경제사절단 동행
청와대 “혁신·스타트업·수소에너지 등 신 산업 협력 확대 논의”

문재인 대통령이 오는 18일 청와대에서 스테판 뢰벤 스웨덴 총리와 정상회담을 한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11일 “뢰벤 총리는 양국 수교 60주년을 맞아 문 대통령의 초청으로 18∼20일 한국을 공식 방문한다”고 밝혔다.

스웨덴 총리의 방한은 15년 만이다.

고 대변인은 “지난 6월 문 대통령의 스웨덴 국빈방문에 이어 스웨덴 총리의 방한으로 양국 간 실질 협력 지평이 확대되고, 한반도 평화를 위해 건설적 기여를 해 온 스웨덴과의 전략적 소통이 한층 강화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회담에서 양국 간 교역·투자 증진 등 경제협력 활성화 방안과 혁신·스타트업, ICT 등 과학·기술, 바이오헬스, 수소에너지 등 신산업 분야 협력 확대방안을 심도 있게 논의한다고 고 대변인이 설명했다.

아울러 성 평등과 복지 등 포용사회 건설 방안에 대해서도 의견을 교환하며, 문 대통령은 그간 한반도 평화 정착 및 대화 프로세스 촉진을 위한 스웨덴 측의 각별한 기여를 평가하고 지속적인 지지를 당부할 예정이다.

뢰벤 총리의 방한에는 80여명의 경제사절단이 동행하며, 비즈니스 포럼에는 문 대통령도 참석한다고 청와대 관계자는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