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01-17 16:53 (금)
제3금융중심지 인프라 조성에 균형위·지자체·혁신도시 이전기관 역량 집중
제3금융중심지 인프라 조성에 균형위·지자체·혁신도시 이전기관 역량 집중
  • 전북일보
  • 승인 2019.12.11 19:55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통령직속 국가균형발전위원회와 전북도, 전북혁신도시 이전 공공기관이 전북 제3금융중심지 지정을 위한 금융생태계 조성에 역량을 모은다.

국가균형발전위원회와 전북도, 국민연금공단 등 7개 전북혁신도시 이전 공공기관들은 11일 국민연금 본사에서 ‘국가 균형발전 및 혁신성장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행사에는 송재호 국가균형발전위원장, 최용범 행정부지사, 김양원 전주시 부시장, 김성주 국민연금공단 이사장, 최창학 한국국토공사 사장, 박철웅 농업기술실용화재단 이사장, 박동준 한국식품연구원 원장 등이 참석했다. 이번 협약은 모든 혁신도시 공공기관이 금융인프라 조성을 위해 생활·교통·SOC 확충에 힘을 보탠다는 점에 그 의미가 있다.

특히 국가균형발전위원회가 직접 나서 대통령 공약 실현에 힘을 보탰다는 분석도 나온다. 실제 균발위는 이날 협약에서 금융생태계 고도화를 통한 지역균형발전에 실현에 큰 기대감을 나타냈다.

협약 기관에는 균발위와 전북도를 비롯해 전주시·완주군·국민연금공단·농촌진흥청·한국국토정보공사·한국전기안전공사·한국식품연구원·한국출판문화산업진흥원·농업기술실용화재단 등이 포함됐다. 이번 협약으로 지자체와 혁신도시 공공기관들은 글로벌 금융생태계를 만들기 위한 전방위적 협의체를 구성한 셈이다. 다만 지역금융생태계를 조성을 위한 협약에서 지역의 향토금융사인 전북은행은 빠져 아쉬움을 남겼다.

협약 체결에 앞장선 송재호 위원장은 ‘협력적 네트워크 구축과 함께 효율적인 공조 체계를 마련에 힘써달라’고 주문했다.

송 위원장은“10년만에 전북 혁신도시 건설을 이뤄냈고, 이젠 내실화에 힘을 쏟을 시점이다”며 “혁신도시를 통한 특화산업 발전을 위해 이제는 지자체와 이전 공공기관들은 물론 기업들도 따라와야 한다”고 말했다. 그의 이 같은 발언은 민간기업 차원의 전폭적인 태도 변화를 촉구한 것이다. 혁신도시 이전기관과 지역은행의 협력으로 제2금융중심지로 지정된 부산의 사례를 염두에 둔 것으로도 해석된다. 이와 관련, 김성주 국민연금공단 이사장은 “지역을 기반으로 성장한 금융사인 전북은행과 JB금융그룹이 국가균형발전과 혁신성장에 나서야 되지 않느냐는 점에는 전적으로 그들이 스스로 결정할 문제라고 생각한다”면서도“전북은행이 적극 참여하겠다는 의지를 보인다면 얼마든지 지원할 의지는 있으나 전북은행 측에서 다소 소극적인 모습을 보이고 있다”고 아쉬움을 드러냈다. 김 이사장은 이어“부산은행의 경우, 부산국제금융센터 인근에 본사까지 이전한 만큼 지역금융생태계를 위해 전북은행이 노력해야한다”고 덧붙였다.

 

김윤정·김선찬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ㅇㄹㅇㄹ 2019-12-11 20:26:30
JB금융지주가 결단해야 한다
혁신도시로 본사을 옮기자
국제금융센터 건립하여 JB금융센터로 명하고
50층이상으로 짓도록 하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