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01-21 09:34 (화)
군산시민단체들 “이재용 선처 탄원서 철회하라”
군산시민단체들 “이재용 선처 탄원서 철회하라”
  • 이환규
  • 승인 2019.12.12 20: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속보= 군산상공회의소가 기업 유치를 위해 국정농단에 연루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선처 탄원서 서명운동을 추진하고 있는 가운데 시민단체들이 반발하며 즉각 철회하라고 주장했다.(12월 10일 3면 보도)

전북안전사회환경모임·참여자치군산시민연대·민주노총군산시지부 등 11개 시민단체 및 정당은 12일 보도자료를 내고 “군산상공회의소의 탄원서 주장은 논리적으로도 맞지 않고, 실효성도 없을 뿐더러 전국적으로도 부끄러운 일”이라며 이 같이 밝혔다.

이에 앞선 지난 9일 군산상공회의소는 ‘삼성 SDI’ 군산 유치를 위해 국정농단 재판 중인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선처를 바라는 탄원서를 법원에 제출하겠다고 지역 14개 기관과 단체를 대상으로 탄원 서명에 대한 설명회를 개최 한 바 있다.

이에 대해 군산시민단체 등은 “군산상공회의소는 군산시민과 도민을 우롱하지 말고, 여론을 호도하지 말라”고 경고했다.

그러면서 이들은 “삼성의 경우 과거 MOU까지 체결하며 투자 계획을 밝히다가 약속을 지키지 않은 전례가 있는 기업”이라며 “투자하겠다는 어떤 약속도 없는데 무슨 근거로 삼성의 투자를 유치하기 위해 탄원서를 제출한다는 것인지 군산상의는 그 근거를 명확히 밝히라”고 말했다.

이와 함께 “군산상공회의소는 군산경제 살리기를 더 이상 왜곡하지 말아야 한다”며 “군산의 미래산업인 전기차산업을 위해 ‘국정농단 피고인 선처’를 부탁하는 탄원서를 서명받아 제출하겠다는 계획은 촛불을 든 도민을 모욕하는 행위”라고 비난했다.

군산시민단체들은 “군산시민의 자존심과 이미지를 실추시킨 군산상의의 행태는 ‘군산경제 살리기’의 이름으로 용인될 수 있는 행위가 아니다”라며 “부적절한 국정농단 피고인 탄원 서명을 중지하고, 탄원서 제출계획을 철회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