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01-25 11:13 (토)
국립전주박물관과 함께 하는 국악향연 ‘대단원’
국립전주박물관과 함께 하는 국악향연 ‘대단원’
  • 김태경
  • 승인 2019.12.12 20: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4일 박물관 로비서 국립민속국악원 무대

국립전주박물관의 정기공연 ‘박물관과 함께하는 국악향연’이 국립민속국악원의 무대로 마지막 순서를 장식한다.

오는 14일 오후 3시 박물관 본관 2층 로비에서 열리는 공연은 조옥선 공연감독이 사회를 맡았으며 국립민속국악원 단원들이 기악, 무용, 민요 등 국악의 다채로운 멋을 선보일 계획이다.

특히, 피리·대금·해금·가야금·거문고·아쟁·장구가 어우러지는 기악합주 ‘사계절의 노래’에서는 허진, 구주영, 박선호, 이진, 최형욱, 박지용, 김성주 씨가 연주에 참여한다.

더불어 무용 ‘산조춤’의 양정화, 가야금병창 ‘춘향가 중 사랑가’의 임재현, 기악독주 ‘박종선류 아쟁산조’에 박지용, 민요 ‘육자배기’에 김현주 씨가 무대를 채운다.

국립전주박물관은 지난 9월 국립민속국악원, 전북도립국악원과 업무협약을 맺고 국악향연을 기획했다. 10월부터 12월까지 매달 두 차례씩 총 6번의 공연을 진행해 지역내 국악공연의 활성화를 도모하고 박물관을 찾은 관람객에게 문화예술 향유의 기회를 선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