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01-25 11:13 (토)
문 대통령, 16일 비건 미국 대북특별대표 접견
문 대통령, 16일 비건 미국 대북특별대표 접견
  • 김준호
  • 승인 2019.12.15 19: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북미대화 해법 논의…트럼프 대북 메시지 공개 여부 관심
방위비 협상 관련 ‘합리적 수준’ 타결 언급 가능성

문재인 대통령은 16일 청와대에서 미국 대북특별대표인 스티븐 비건 국무부 부장관 지명자를 접견한다고 청와대가 15일 밝혔다.

문 대통령이 비건 대표를 단독 접견하는 것은 지난해 9월 남북정상회담을 위해 평양을 방문하기 직전에 이뤄진 이후 두 번째다.

문 대통령이 비건 대표를 직접 만나는 것은 최근 북한의 동창리 실험 등 한반도 상황이 엄중하다는 인식이 깔린 것으로 분석되며, 접견에서는 북미 대화 재개를 비롯한 한반도 긴장고조 상황을 타개하는 방안이 논의될 것으로 보인다.

특히 북미가 지난 6월 말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의 판문점 회동 이후 진전된 결과물을 만들어내지 못하고 있는 것과 관련해 트럼프 대통령의 대북 메시지도 나올 가능성도 있어 관심이 되고 있다.

앞서 문 대통령은 지난 7일 트럼프 대통령과 전화 통화를 갖고 최근의 한반도 상황의 엄중하다는 데 인식을 같이하고 대화 모멘텀을 유지하기로 한 바 있다.

이와 함께 17일부터 재가동되는 한미 방위비 분담금 5차 협상과 관련해 문 대통령이 비건 대표에게 한미동맹에 입각해 ‘합리적인 수준’에서 타결하자고 언급할 가능성도 제기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