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01-25 11:13 (토)
전북 공유경제 기반구축 본격화
전북 공유경제 기반구축 본격화
  • 김윤정
  • 승인 2019.12.15 19: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도가 내년부터 공유경제 기반구축을 본격화한다.

도는 지난 13일 우범기 정무부지사 주재로 ‘전북 공유자산 실태조사 및 공유경제 기본계획 수립 연구용역’ 최종보고회를 갖고 공유경제 추진체계 구축과 정책방향을 설정했다.

이번 연구용역은 전북연구원이 지난 6월부터 이달까지 6개월에 걸쳐 추진한 것으로 ‘공공부문 공유기반 구축, 민간부분 공유 활동 촉진, 공유경제 추진체계 마련’ 등 9대 추진전략과 31개 세부사업을 제시한 것이다.

조사는 공유경제에 대한 도민의식부터 공유경제 이용가능 자원을 파악하는 데 주력했다. 이번에 마련된 9대 추진전략은 △공공기관 자원공유 활성화 △공공기관 정보공유 일상화 △지역특화 공유경제 창의화 △생활 속 공유가치 확산 △공유경제 비즈니스 촉진 △공유경제 기업·단체 지정 △공유경제 통합플랫폼 구축 △공유경제 전담조직 운영 △공유경제 활성화 제도개선 등이다.

전북지역 공유경제 활성화 관련 예산은 총 155억4500만원으로 민간부문 공유활동 촉진에 전체 예산의 70%에 달하는 108억8000만원이 투입되며, 공공부문 공유기반 구축(17.4%) 27억800만원, 공유경제 추진체계 완비(12.6%)에 19억5700만 원 등이 지출된다.

전북도의 공유경제 사업은 5개년 추진전략에 따라 내년도 추진 준비과정을 거쳐 오는 2021년에 본격 사업이 시작된다. 이어 2022년에는 사업을 확장하고 2023년 사업 안정단계에 들어간다. 2024년부터는 사업 관리와 고도화가 진행된다.

아울러 도는 공유자원 활성화를 위한 ‘전북 공유경제 온라인 플랫폼’과 ‘공유경제지원센터’를 내년부터 구축한다. ‘공유경제 온라인 플랫폼’은 공유가능 자원정보를 제공함으로써 다양한 공유경제 비즈니스를 촉진시키기 위한 온라인 시스템이다. ‘공유경제지원센터’는 도의 공유경제 활성화 조례에 따라 공유경제 사업과 활동을 지원하는 기관이다.

한편 도는 용역결과와 공유경제 활성화 위원회 의견을 종합해 ‘전라북도 공유경제 5개년 기본계획 및 2020년도 시행계획을 수립한 후 내년 1월 공유경제위원회의 심의를 받아 확정할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