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11-28 18:08 (토)
반도체 등 비중 확대 전략 바람직
반도체 등 비중 확대 전략 바람직
  • 기고
  • 승인 2019.12.15 19: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증시는 미중 무역협상합의 즉 트럼프 미국대통령이 1단계 합의에 서명했다는 소식이 전해지며 지수는 상승세를 보였다.

지수는 지난주 5거래일 연속 상승하며 2170포인트선을 회복했고, 한 주간 4.25% 상승한 2170.25포인트로 마감하며 지난 5월 이후 7개월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지난 13일 트럼프 미 대통령이 미중 무역협상의 1단계 합의를 승인했다는 내용이 보도됐다.

미국 현지언론에서 양국의 1단계합의가 성사됐다는 보도가 이어지면서 국내증시는 모두 1% 넘게 급등세를 보였다.

협상 관련보도는 13일 장마감 이후 미국과 중국은 각각 1단계 무역협상에 합의했다고 공식발표하면서 사실로 확인됐다.

미국은 15일부터 부과할 것으로 밝혔던 중국산제품 1600억 달러에 대한 관세를 부과하지 않을 것이라고 언급했고, 중국은 미국산농산물 구매를 확대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다만 중국은 미국산 농산물 구매규모의 구체적인 숫자를 발표하지 않았고, 관세에 관해서도 미국행정부의 단계적으로 대중 가중관세를 취소함으로써 가중관세가 낮아지는 쪽으로 양측이 합의했다고만 언급했다.

그간 주요변수였던 미국과 중국 간 1단계 무역협상이 타결됨에 따라 위험자산 선호현상이 당분간 이어질 것으로 전망된다.

실적개선 기대감과 불확실성 해소로 국내증시도 당분간 글로벌 증시와 동조흐름을 보일 것으로 보인다. 시장을 누르고 있던 무역합의 관련 경계심리가 사라지면서 외국인투자자들의 방향성이 비중확대로 돌아설 가능성이 커 보인다.

그간 외국인투자자 매매패턴을 보면 글로벌 위험자산의 흐름과 동행하는 경우가 많고, 지속적으로 비중을 줄였던 외국인 매도규모는 한계치에 도달한 것으로 보여진다.

경기반등 구간에서 실적 턴어라운드 가능성이 높은 업종과 종목에 관심을 두고 비중확대 하는 것이 바람직해 보인다.

한달 가까이 이어진 외국인투자자들의 매도흐름이 반전하며 시장회복을 주도하고 있는 모습이고, 달러원 1200원정도는 환율의 단기고점으로 보면서 주요선진국 실물경기 저점을 확인한다면 국내 수출경기 회복으로 연결되기에 수급적으로 여유있는 외국인투자자들의 자금유입 흐름이 유지된다는 전제하에 경기민감 수출주인 반도체, 철강, 화학, 자동차 업종에 대한 비중 확대 전략이 바람직해 보인다.

/김용식 KB증권 전북본부 차장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