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01-17 16:53 (금)
올해 상장사 58곳 중간·분기배당…9조3천억원 규모
올해 상장사 58곳 중간·분기배당…9조3천억원 규모
  • 연합
  • 승인 2019.12.15 19: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전자 7조2천억원으로 77.4% 차지

상장사 중 중간·분기 배당을 하는 회사와 배당규모가 3년 연속 증가세를 이어간 것으로 나타났다.

삼성전자의 중간·분기 배당 규모는 전체의 77%가 넘었다.

15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올해 상장사 58곳이 9조 3천199억원의 중간·분기 배당을 실시한 것으로 집계됐다.

지난해보다 회사 수는 4곳 늘었고 배당금액은 2천억원 증가했다.

중간·분기 배당 상장사는 2016년 41곳에서 2017년 51곳, 지난해 54곳 등으로 꾸준히 증가했다.

배당금액은 2016년 9천536억원에서 2017년 4조 6천475억원으로 급증한 데 이어 지난해도 9조 1천60억원으로 대폭 확대됐다.

배당금액이 2017년부터 급증한 것은 삼성전자의 배당이 크게 늘었기 때문이다.

삼성전자의 중간·분기 배당 규모는 2016년 1천416억원 수준에서 2017년 2조 8천968억원으로 증가한 데 이어 지난해 7조 2천138억원으로 껑충 뛰었다.

올해도 7조 2천138억원으로 전체 중간·분기 배당액의 77.4%를 차지했다.

올해 코스피 시장에서는 상장사 41곳이 9조 2천734억원의 중간·분기 배당을 했고 코스닥 시장에서는 상장사 17곳이 465억원을 배당했다.

코스피 상장사 중 삼성전자·현대차·하나금융지주 등 28곳은 3년 연속 중간·분기 배당을 했고 SK·두산 등 6곳은 2년 연속 실시했다. 롯데지주·현대모비스 등 7곳은 올해 처음 중간·분기 배당을 했다.

코스닥 상장사 중에서는 메디톡스·한국기업평가 등 11곳이 3년 연속으로 중간·분기 배당을 했고 레드캡쿠어 등 3곳은 2년 연속으로 배당을 했다. 올해 처음 중간·분기 배당을 한 곳은 코웰패션 등 3곳이다.

상장사 2천83곳 중 중간·분기 배당 제도를 도입한 회사는 1천93곳으로 52.5% 수준이다. 이는 지난해보다 55곳 늘어난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