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10-31 14:00 (토)
베이브 루스 500홈런 배트, 13억원에 팔렸다
베이브 루스 500홈런 배트, 13억원에 팔렸다
  • 연합
  • 승인 2019.12.16 20: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국 메이저리그의 전설적인 홈런타자 베이브 루스의 유품이 또 비싼 값에 팔렸다.

AP통신 등 현지 매체들은 15일(이하 한국시간) 캘리포니아주 라구나 니구엘에서 열린 경매에서 루스가 500홈런을 달성할 당시 사용한 배트가 108만 달러(한화 약 12억6600만원)에 낙찰됐다고 16일 전했다.

경매를 주최한 SCP옥션스에 따르면 루스가 1929년 8월 11일 클리블랜드 인디언스를 상대로 500홈런을 날렸다.

당시 공은 오른쪽 펜스를 넘어 장외로 떨어졌다.

500홈런 배트는 루스가 보관하다 1940년대 중반 절친한 사이였던 짐 라이스 뉴욕주 서펀시장에게 선물로 전달했다.

이 배트를 물려받은 라이스 서펀시장의 아들 테리 라이스는 최근 가족들과 상의를 거쳐 경매에 내놓았다.

이 배트는 루스의 유물 사상 최고액에 낙찰될 것이라는 전망도 있었지만, 예상보다 낙찰가가 높지 않았다.

루스가 1928~1930년 뉴욕 양키스에서 입었던 유니폼은 지난 6월 경매에서 564만달러(약67억원)에 낙찰돼 역대 스포츠경매 사상 최고가를 기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