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01-23 21:36 (목)
이 총리 군산 방문 실효성 후속조치 챙겨야
이 총리 군산 방문 실효성 후속조치 챙겨야
  • 전북일보
  • 승인 2019.12.16 20:02
  • 댓글 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낙연 국무총리가 지난 주말 취임 이후 4번째 군산을 방문하고 현안을 점검한 뒤 구체적인 사업들이 가시화되고 있다고 밝혔다. 총리직 사퇴를 앞두고 산업위기지역으로 지정돼 고통 받고 있는 군산이 잘되고 있는지 되짚어보고 싶었을 것이다.

이 총리는 취임 당시 “문재인 대통령으로부터 전북이 생각보다 더 낙후돼 있더라며 배려해 달라는 주문을 했다”고 밝힌 적도 있고 보면 그의 애정 어린 방문이 의미 있게 다가온다.

군산은 다 아는 것처럼 군산조선소 가동중단, 지엠공장 폐쇄로 지역경제가 쑥대밭이 됐다. 도미노처럼 번져 전북경제에 악영향을 끼치고 있기도 하다. 다행히 지난달 ‘군산형 일자리 창출’의 모델로 지정돼 전기차 생산에 한가닥 소생의 희망을 걸고 있는 게 지금의 상황이다. 이른바 ‘상용차산업 혁신성장 및 미래형 산업생태계 구축 사업’이 효과를 거둘 수 있도록 에너지를 모아 나가야 할 숙제가 주어져 있다.

이 총리는 이날 간담회에서 자치단체와 기업인들이 요구한 내용을 새겨 들었을 것이다. △자동차 대체인증부품 활성화를 위한 판로 개척 △내년 4월 만료되는 고용·산업위기 대응지역 지정 2년 연장 △군산산단 내 입주업체 어려움 해소를 위한 지속적인 자금 지원 △상권 활성화를 위한 인큐베이트 창업 지원 △중소 중견기업을 대상으로 한 양산기술 개발 및 위기지역 업체에 대한 R&D 지원 △군산 폐철도 부지 무상임대 등이 그러한 것들이다.

“예비타당성조사 면제, 규제 특구, 군산형 일자리 등의 계획이 집적되게 하는 등 최선을 다하겠다”고 한 이 총리의 약속이 실천되길 기대한다. 이 약속이 헛되지 않게 전북도와 군산시, 지역의 정치권 역시 현안 챙기기에 게을리 해선 안될 것이다.

또 이 자리에는 산업부와 고용부, 중기부 차관이 배석했기 때문에 정부 차원에서도 각 분야별 현안을 챙겨 차질이 없도록 해야 마땅하다. 그럴 때 이 총리의 방문도 전시성이 아닌 실효성이 담보되는 방문이 될 것이다.

아울러 수주선박이 늘어나면 군산조선소도 재가동하겠다고 한 현대중공업의 약속도 이른 시일 내에 실천될 수 있도록 정부와 자치단체, 정치권이 진정성 있는 관심을 가져야 할 것이다. 군산조선소 재가동은 지역 최대 현안이자 지역 주민들의 아쉬움도 큰 숙원이라는 걸 잊어선 안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4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군산사랑 2019-12-17 14:46:36
우리 수산물품질관리원이나 군산에다가 놔뒀으면 좋겠다. 전주에 있는게
뭐여 전북몫으로 가지고 오면 죄다 전주가 독식하니 짜증나

ㅇㄹㅇㄹ 2019-12-17 14:32:36
아랫놈
그래서 새만금국제공항 반대하냐??
결국 자기정치위해 전북을 희생시키겠다는 거지
영광이 고향이라 부안고창지역 원전 배분금도 못하게 하지 않았나??
총리 했을때 전북에 해준게 뭐냐??
다행히 지금 대통령이 정세균 전국회의장이 총리 지명해서 다행이긴 하다.

아랫놈 2019-12-17 12:52:28
이낙연 부인 처갓집이 전주다 좀 밑에놈 꺼지라해라
니새끼 부터 거르고 생각한다. ㅇㄹ

ㅇㄹㅇㄹ 2019-12-16 21:26:38
본인에게는 미안하지만 전북에서 전남광주 출신은 거르고 생각해야 한다.
어떻게든 이용해 먹으려고 하지 상생발전은 생각조차도 안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