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06-01 21:01 (월)
로이터 통신 골프 10대 뉴스에 '김비오 손가락 욕설 사건'
로이터 통신 골프 10대 뉴스에 '김비오 손가락 욕설 사건'
  • 연합
  • 승인 2019.12.19 16: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프로골프투어 김비오(29)의 손가락 욕설 사건이 로이터 통신 2019년 10대 골프 뉴스의 한자리를 차지했다.

로이터 통신은 18일(현지시간) ‘골프황제’ 타이거 우즈(미국)의 마스터스 우승 등을 올해 주요 뉴스로 선정했다.

이 가운데 김비오의 손가락 욕설과 그에 따른 징계 소식도 주요 뉴스로 올렸다.

김비오는 9월 열린 대구경북오픈 최종라운드 16번홀에서 티샷을 하던 중 갤러리가 휴대전화로 사진을 찍자 손가락 욕을 했다.

한국프로골프협회(KPGA)는 김비오에게 자격정지 3년과 벌금 징계를 내렸다가 자격정지 기간을 1년으로 줄였다.

이 밖에 우즈의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통산 82승, 사우디아라비아 골프대회서세르히오 가르시아(스페인)의 실격, 패트릭 리드(미국)의 ‘라이 개선’으로 인한 벌타 사건 등을 10대 뉴스로 선정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