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10-22 11:05 (목)
문 대통령, 중 시진핑 주석과 23일 베이징서 회담
문 대통령, 중 시진핑 주석과 23일 베이징서 회담
  • 김준호
  • 승인 2019.12.19 20: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중일 정상회의 참석 차 1박 2일 중국 방문

청와대는 19일 제8차 한중일 정상회의 참석 차 중국 방문 예정인 문재인 대통령이 오는 23일 베이징에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정상회담을 한다고 발표했다.

문 대통령은 23일부터 1박 2일 일정으로 중국을 방문한다.

청와대 한정우 부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이같이 밝히면서 “문 대통령은 시 주석과의 정상회담을 통해 한중관계 발전 및 양국 간 교류협력 활성화 방안, 한반도 정세에 대해 깊이 있는 의견을 교환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이번 회담에서는 최근 교착상태를 이어가고 있는 북미 간 비핵화 대화를 제 궤도에 올려놓기 위한 방안 등이 논의될 것으로 예상된다.

청와대 관계자는 ‘문 대통령이 시 주석에게 북한에 대한 설득을 당부할 것으로 보이나’라는 질문에 “정상 간 깊이있는 대화, 정상의 급에 맞는 대화가 이뤄지도록 하려면 (미리 의제를) 밝히는 것이 적절치 않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한국 정부가 주도하고 추진해 온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와 관련해 양 정상이 협의하지 않을까 예상한다”고 내다봤다.

문 대통령은 이와 함께 시 주석과의 회담 후 청두로 이동해 리커창 중국 총리와도 회담할 예정이라고 한 부대변인이 밝혔다.

한 부대변인은 “리 총리와의 회담에서 한중 실질협력 제고 방안과 한일중 3국협력 틀 내에서의 한중 협력 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또한 “문 대통령은 이번 한중정상회담과 리커창 총리와의 회담을 통해 양국 정상 차원의 전략적 소통을 강화하고 향후 한중관계 발전 방향에 대해 의견을 교환한다”며 “양국의 전략적 협력 동반자 관계를 보다 내실화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문 대통령은 24일에는 중국에서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 한일정상회담을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