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03-31 16:22 (화)
[백반기행] 을지로 감성에 흠뻑 '박진희'…감잣국·스지탕 등 선보여
[백반기행] 을지로 감성에 흠뻑 '박진희'…감잣국·스지탕 등 선보여
  • 디지털뉴스팀
  • 승인 2019.12.20 16: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TV CHOSUN <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
TV CHOSUN <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

오늘(20일) 밤 8시에 방송되는 TV CHOSUN <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에서는 독특한 감성으로 젊은이들에게 '힙지로'로 불리는 서울 을지로를 찾아간다.

흔히 '갬성' 넘치는 을지로의 진짜배기 밥상을 함께할 일일 식객으로 배우 박진희가 나섰다. 광주에서 두 아이를 키우며 지내고 있는 박진희는 오랜만에 하는 서울 나들이에 들뜬 표정을 감추지 못했다. 특히 "평소 먹는 것을 좋아해서 맛집을 자주 찾아다닌다"며 젊은 사람들의 입맛을 사로잡았다는 을지로 밥상에 대한 기대감을 드러냈다.
 
식객 허영만과 박진희는 젊은이들이 줄 서서 먹는다는 마성의 감잣국을 먹으러 갔다. 하루에 250kg이 넘는 뼈를 받아 쓸 정도로 인기가 많은 곳이다. 주인장이 새벽 4시부터 부지런히 3번에 걸쳐 뼈를 삶아내는 이곳의 감잣국은 오직 고기와 감자만으로 맛을 낸다. 특히 뼈에 붙은 살코기의 식감이 다양해 부위별로 골라 먹는 재미가 쏠쏠하다. 허영만은 "한 번 맛보니까 또 먹고 싶다"며 진한 국물 맛에 숟가락을 놓지 못했고, 박진희는 "감자탕과는 또 다른 매력이 있다"며 감잣국의 매력에 흠뻑 취했다.

이어 허름한 슈퍼에서 제대로 된 요리를 맛볼 수 있다고 해서 발걸음을 옮겼다. 요리연구가 홍신애도 추천한 이곳은 푸짐한 한상이 눈에 띈다. 과메기와 굴, 꼬막, 메로구이 등은 물론 주메뉴인 큼직한 LA갈비부터 한우 잡뼈와 사골을 넣고 푹 우려낸 스지탕까지 상다리가 휘어질 정도다. 박진희는 진한 국물의 스지탕을 맛본 후 "국물이 진해 수저가 입에 붙을 정도다"라고 환상적인 맛 표현을 선보이며 을지로 밥상에 감탄했다.
 
노포 천국 '을지로 갬성'에 푹 빠진 배우 박진희의 모습은 오늘(20일) 밤 8시 TV CHOSUN <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에서 만나볼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