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10-31 14:00 (토)
'로봇 심판' 5년내 MLB에 도입…MLB 심판들 노사계약서 합의
'로봇 심판' 5년내 MLB에 도입…MLB 심판들 노사계약서 합의
  • 연합
  • 승인 2019.12.22 16: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앞으로 5년 안에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에 ‘로봇 심판’이 도입될 것으로 보인다.

AP통신은 익명의 소식통을 인용해 MLB 심판들이 22일(한국시간) 발표된 5년 기한의 노사합의 내용 중 하나로 MLB 사무국의 ‘자동 볼-스트라이크 시스템’(Automated ball-strike system) 개발과 실험에 협조하는 데 동의했다고 전했다.

MLB 심판협회는 또 롭 만프레드 MLB 커미셔너가 빅리그에서 ‘자동 볼-스트라이크 시스템’을 사용하기로 결정한다면 역시 협력하고 지원하기로 뜻을 모았다.

‘자동 볼-스트라이크 시스템’은 컴퓨터가 스트라이크와 볼을 판정하는 것으로 ‘로봇 심판’으로 불린다.

MLB 심판들이 로봇 심판에 전향적인 태도를 보임에 따라 빅리그 도입 시점도 앞당겨질 것으로 예상된다.

‘자동 볼-스트라이크 시스템’은 야구장에 설치된 레이더가 투수의 공 궤적을 쫓고, 컴퓨터가 스트라이크와 볼을 판정한 뒤 휴대전화로 홈 플레이트 뒤에 서 있는 인간 심판에게 전달하는 방식으로 이뤄진다.

MLB 사무국은 제휴 협약을 한 독립리그 애틀랜틱리그에서 올해 하반기에 로봇 심판을 본격 테스트했다.

장차 메이저리그 간판선수로 성장할 마이너리그 유망주들도 애리조나 가을 교육리그에서 로봇 심판을 경험했다.

AP통신에 따르면, MLB 사무국은 내년에 마이너리그 싱글A 플로리다주 리그에서 로봇 심판을 적용하는 방안을 논의 중이다.

교육리그, 싱글A 등 상위 리그로 점차 적용 범위를 확대하겠다는 취지로 예정대로라면 2021년께 마이너리그 트리플A에서도 로봇 심판을 구경할 수 있다.

마이너리그의 최상위 레벨인 트리플A에서도 로봇 심판의 오류가 발견되지 않으면, MLB 사무국은 이후 적절한 시점에 로봇 심판을 MLB에 도입할 태세다.

‘로봇 심판’은 스트라이크 존을 상하좌우 4구역으로 분류할 때 좌우에 걸친 스트라이크는 비교적 정확하게 잡아낸다. 그러나 변화구 낙폭으로 결정되는 상하의 정확성은 떨어져 타자들이 고개를 갸우뚱거리는 일이 적지 않았다.

로봇 심판이 빅리그에 도입되더라도 인간 심판은 고유의 업무를 이어간다.

컴퓨터가 잡아내지 못하는 스트라이크와 타자들의 체크 스윙 판정, 세이프와 아웃 선언은 인간 심판의 몫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