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10-31 14:00 (토)
순창 중앙로, 문화거리로 탈바꿈한다
순창 중앙로, 문화거리로 탈바꿈한다
  • 임남근
  • 승인 2019.12.23 17: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선 지중화사업, 화려한 조명 더해

순창군이 ‘순창읍 중앙로 전선 지중화사업’으로 순창의 중심 상권인 중앙로가 새로운 문화거리로 탈바꿈되고 있다.

현재 이 사업은 순창읍 중심인 중앙로 양방향 1.2km구간과 교육청 사거리 좌우측 130m 구간(순창읍 행정복지센터 방향)에 도시미관을 저해하는 전신 및 통신주, 전선 등을 정리해 지하에 매립하는 사업으로 관련 공사가 한창이다.

기존 왕복 4차선이던 도로도 최종적으로 왕복 6차선으로 확장할 계획인 가운데 현재 왕복 4차선까지 포장을 마치고 도로를 오가는 차량들이 원활한 흐름을 이어나가고 있다.

현재 시야를 어지럽히는 전선들도 내년 2월이면 모두 지하에 매립될 것으로 보인다.

전력선과 통신선 등 전선 매립으로도 시야가 말끔해져 명품거리로서 손색이 없지만, 군은 여기에 화려한 조명을 더해 밤에 더욱 빛나는 문화거리로 탈바꿈을 준비하고 있다.

이와 관련 예산 확보도 마쳤으며, 전국 단위로 디자인 공모도 현재 진행중이다.

군에 따르면 중앙로의 양쪽 상가건물을 이용한 간접조명 설치, 양쪽 인도변 주목나무 화단을 이용한 트리거리 조성, 기주 조명을 설치할 계획을 가지고 있다.

또 LED 조명을 이용한 동물 등 조형물을 설치해 밋밋한 거리풍경에 포토존으로 활용할 수 있는 포인트를 곳곳에 심을 계획이다.

하드웨어적인 시설 설치가 마무리되면, 한 달에 한 번‘차 없는 거리’를 운영해 거리 문화공연으로 공연도 즐기며, 도로에서 차와 식사를 즐길 수 있는 유럽형 명품거리로 조성을 준비중이다.

아울러 군은 중장기 발전 계획으로 프랑스 개선문, 에펠탑처럼 양방향 차량 통행이 가능하고 지역을 대표할 수 있는 상징적인 문을 설치해 중앙로가 순창의 랜드마크로 거듭나도록 만들어 나갈 계획이다.

황숙주 군수는 “중앙로는 순창 상권을 대표하는 거리로, 중앙로에 활력을 불어넣어 읍내 전역으로 확산되도록 이번 중앙로 거리 조성에 다각도로 고민하고 있다”며 “군민들의 다양한 의견을 수렴해 군민 모두가 만족하는 중앙로 만들어 나가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