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10-22 11:05 (목)
청와대 “시진핑 내년 상반기 방한 확정적”
청와대 “시진핑 내년 상반기 방한 확정적”
  • 김준호
  • 승인 2019.12.25 19: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화관광 교류의 해 지정’ 문 대통령 제안에 시 주석 화답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내년 상반기에 방한할 것으로 보인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25일 기자들과 만나 중국 청두에서 열린 한중일 정상회담을 계기로 열린 한중 및 한일 정상회담 내용을 설명하면서 “시 주석의 방한은 내년 상반기가 거의 확정적이라고 보셔도 된다”고 밝혔다.

앞서 문재인 대통령은 이달 23일 한중일 정상회담에 참석하는 길에 베이징에 들러 한중 정상회담을 갖고 시 주석에게 내년 방한을 요청했다.

이어 이 관계자는 “문 대통령은 (시 주석과의) 회담에서 2021년은 한국 방문의 해이고 2022년은 중국 방문의 해이자 양국 수교 30주년을 맞는 해”라며 “2022년을 한중 문화관광 교류의 해로 지정하고 내년부터 인적·문화교류를 더 촉진하자”고 제안했다고 전했다.

이에 시 주석은 “(그런) 행사를 하겠다”고 답했다.

관광을 매개로 문화 교류를 늘리자는 문 대통령의 제안에 시 주석이 화답한 만큼 한한령의 해제에 대한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

이 관계자는 아울러 내년에 한국에서 개최 예정인 제9차 한중일 정상회의에 리커창 중국 국무원 총리가 방문할 가능성이 크게 열려있다고 덧붙였다.

그는 이번 한중 정상회담을 계기로 한중 간 교류·협력이 한 단계 더 증진할 것으로 전망했다.

그는 리 총리가 23일 문 대통령과의 회담에서 “중국에서 설립한 한국 기업은 중국 기업과 동등한 대우를 받을 수 있다”며 “서로 윈윈할 수 있는 분야, 빠르게 성장 가능한 분야를 찾자. 그리고 한국의 적극적인 투자를 희망한다”고 말했다고 설명했다.

이에 문 대통령은 중국 내 한국 기업이 빈곤 퇴치 등 사회 참여와 관련해 상당히 높은 평가를 받고 있다고 전하면서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에 대해 중국이 진행 중인 반독점 조사에 대한 관심도 당부했다.

이 관계자는 “문 대통령은 시 주석, 리 총리와 일본까지 포함한 한중일 자유무역협정(FTA)이 역내포괄적경제동반자협정(RCEP)보다 더 높은 수준으로 체결돼야 한다는 데 공감했다”며 “문 대통령은 내년에 실질적 진전이 이뤄지기 바란다고 말했다”고 설명했다.

이와 함께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문 대통령은 24일 아베 일본 총리와의 한일 정상회담에서 강제징용 판결 문제와 관련 “대법원 판결에 대해서 정부가 관여할 수 없다”는 입장을 강하게 설명했다고 전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그렇기 때문에 해결에 속도를 내야 한다”고 강조했다고 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은 “중요한 것은 해법을 찾는 일”이라며 “본질을 둘러싸고 논쟁하는 것은 문제를 더 어렵게 할 뿐이다. 해법을 찾을 수 있도록 지혜를 모아나가자”는 당부를 했다고 이 관계자가 전했다.

한일 정상회담에서는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문제가 논의됐으며, 한국 측에서는 “이 문제의 중대성에 대해 일본의 정보공유나 투명한 처리가 부족하다고 느껴진다. 일본 정부 관련된 사람들로부터 논란이 될만한 발언도 나오고 있다”고 문제를 제기했다다.

이에 아베 총리는 “투명하게 정보를 공유할 용의가 있다”는 답을 했다고 이 관계자는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