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10-24 10:35 (토)
‘부안 복합커뮤니티센터’ 국토부 도시재생 인정사업 선정
‘부안 복합커뮤니티센터’ 국토부 도시재생 인정사업 선정
  • 홍석현
  • 승인 2019.12.29 15: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토교통부에서 주관하는 도시재생 신규 사업인 인정사업 공모에 부안복합커뮤니티센터가 최종 선정됐다.

인정사업은 쇠퇴하는 지역을 매력적인 공간으로 바꾸기 위해 활성화계획 수립 없이 실시하는 지원제도로 2019년 12월 신규 도입된 사업이며 국토부가 서면평가와 발표평가 등을 거쳐 26일 최종 사업대상지를 선정·발표했다.이번 선정으로 군은 부안읍 봉덕리 574-13번지(부안터미널) 일원에 오는 2020년부터 2022년까지 3년간 국비 45억 원, 지방비 30억 원 총 75억원을 투입해 상생협력상가, 어울림센터 등을 포함한 부안복합커뮤니티센터를 추진할 계획이다.해당지역은 행정, 상업, 관광, 문화, 의료 등 부안생활권 중심의 역할을 하는 거점지역이지만 건축물의 노후도가 심각한 수준이며 인구유출에 따른 지역상권이 위축되고 노후 공·폐가와 빈상가가 증가해 새로운 활력 부여가 절실한 지역이다.

군 관계자는 “지난해 매화풍류마을 일반근린형 도시재생 뉴딜사업 선정에 이어 현 정부의 주요 국정과제인 도시재생 뉴딜사업을 2년 연속 선정이라는 성과를 올렸다”며 “복합커뮤니티센터를 조성해 도시재생 뉴딜사업이 지역의 쇠퇴 극복뿐만 아니라 지속가능한 도시재생 기반을 마련해 원도심 상권활성화와 일자리 창출 및 주민의 자생적 성장기반을 마련토록 적극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