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05-27 21:50 (수)
정강선 전북도체육회장 선거 출마 예정자 “전북체육 위상 높일 것”
정강선 전북도체육회장 선거 출마 예정자 “전북체육 위상 높일 것”
  • 백세종
  • 승인 2019.12.29 19: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27일 출마 기자회견
“1월 10일은 전북체육 새로운 도약 원년”

정강선(51·(주)피앤 대표) 전북도체육회장 선거 출마 예정자는 지난 27일 오전 11시 전북도체육회 기자실에서 출마 기자회견을 열고 “내년 1월 10일은 전북체육의 새로운 도약을 위한 원년이 될 것”이라면서 “이번 선거에서 당선돼 전북체육의 금자탑을 쌓기 위한 초석을 닦겠다”고 다짐했다.

정 예정자는 “제가 당선 된다면 체육인들이 위상과 긍지를 높이고 제 목소리를 낼 수 있도록 봉사의 정신으로 분골쇄신 하겠다”며 “스포츠 국제교류를 확대해 전북의 위상을 격상 시키고, 각종 국제대회를 유치해 지역 경제를 활성화 하며, 지역을 연고로 한 대학과 실업팀 창단, 동호회 활동 활성화 등 낙후된 전북이 스포츠로 활기를 찾는 지역이 될 수 있도록 일조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그는 “아버지가 태권도 선수이고 체육학 석, 박사 학위를 취득하는 등 뼛속부터 체육인”이라며 “단순 체육에 대한 열망에서 출마하게 됐고 체육이 정치적으로 독립하고 떳떳이 봉사하는 전정한 리더가 되고 싶다”고 말했다.

그는 △체육계 마일리지제도 도입 △전북도체육회 운영 선수촌 등 체육시설 건립 △선수와 지도자 처우 개선 등을 공약으로 내세웠다.

전라일보 체육부 기자와 뉴시스 통신사 베이징 특파원 출신인 정 예정자는 경희대학교 대학원 체육학 석사와 전북대 대학원 체육학 박사, 베이징체대 스포츠미디어 박사 후 연구원을 지냈으며, 전시·디자인 업체인 ㈜피앤 대표를 맡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