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06-05 18:00 (금)
류현진, 옛 동료들과 재회하나…푸이그 행선지로 토론토 꼽혀
류현진, 옛 동료들과 재회하나…푸이그 행선지로 토론토 꼽혀
  • 연합
  • 승인 2019.12.30 16: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리치 힐, 테임즈도 토론토행 가능성 제기돼

류현진(32)의 소속팀인 미국프로야구 토론토 블루제이스가 국내 팬들에게 익숙한 자유계약선수(FA)들의 행선지로 꼽히고 있다.

미국 매체 디애슬레틱은 30일(한국시간) FA 시장 남은 선수들의 순위를 매기며 각 선수의 행선지를 예상했다.

가장 눈에 띄는 선수는 류현진과 로스앤젤레스 다저스에서 한솥밥을 먹었던 ‘악동’ 야시엘 푸이그(29)다.

디애슬레틱은 푸이그를 남은 FA 중 4위로 꼽았는데, 이 매체는 토론토가 클리블랜드 인디언스, 샌디에이고 파드리스 등과 영입 경쟁을 펼칠 것으로 예상했다.

푸이그의 몸값은 1년간 1200만 달러로 바라봤다.

토론토는 류현진의 옛 동료 좌완 투수 리치 힐(39)의 행선지로도 꼽혔다.

힐의 예상 몸값은 1년간 800만 달러다.

KBO리그 NC 다이노스에서 뛰었던 에릭 테임즈는 13위로 소개됐다.

디애슬레틱은 테임즈가 보스턴 레드삭스, 디트로이트 타이거스와 잘 어울린다고전하면서 예상 몸값은 적시하지 않았다.

토론토는 테임즈의 행선지로 꼽히지 않았다. 그러나 MLB닷컴은 지난 26일 토론토의 1루수 자원 문제를 꼽으며 테임즈의 토론토행 가능성을 내비쳤다.

류현진과 테임즈는 KBO리그에서 함께 뛰지 않았지만, 서로의 존재를 잘 알고 있다.

한편 디애슬레틱은 FA시장 남은 선수 중 외야수 마르셀 오수나(29)를 전체 1위로 꼽았다.

이 매체는 오수나가 5년간 1억 달러 수준을 받을 것으로 예상했다.

후보지는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 애틀랜타 브레이브스, 신시내티 레즈,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다.

2위 내야수 조시 도널드슨(34)은 4년간 1억1200만 달러 수준으로 텍사스 레인저스, 로스앤젤레스 다저스 등 여러 구단이 경쟁을 펼치고 있다고 전했다.

3위는 외야수 니콜라스 카스테야노스(27)가 꼽혔는데, 디애슬레틱은 카스테야노스의 후보 행선지 중 한 곳으로 토론토를 소개했다.

예상 몸값은 4년간 8000만 달러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