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01-23 21:36 (목)
[안성덕 시인의 '감성터치'] 소금과 노을
[안성덕 시인의 '감성터치'] 소금과 노을
  • 기고
  • 승인 2020.01.07 21:50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로마 시대에는 봉급을 소금으로 주었다지요. 옛날엔 금처럼 귀한 물건이었으니까요. 그래서였을까요, 할머니의 무릎에서 듣던 옛날이야기에도 소금장수가 자주 등장했었지요. 어머니, 어쩌다 손님이라도 오실 양이면 밥상을 들이시며 첫 말씀이 “간이나 맞는지 모르겠네요” 였지요. 모냥도, 때깔도, 향도 아니고 ‘간’이 우선이었던 거지요. 미래학자 ‘앨빈 토플러(Alvin Toffler)’도 양념보다, 발효보다 소금을 제일의 맛이라 했지요.

지난해도 당신이 있어 간이 맞았습니다. 뻣센 내가 다소곳이 숨 죽었으며, 슴슴한 나날이 곰삭아 게미가 들었습니다. 그래요, 당신이 내게 짭조름 스민 거지요. 이 세상 냄새 중엔 빵이, 풍미 중엔 소금이 최고라지요. 소금이 쉴 때까지 같이 가실 것을 믿습니다. 곰소염전, 저 타는 노을 아래에선 소금 아니라 황금입니다. 한생 아니라 영원입니다. 당신, 아직 촛불을 켤 시간이 아닙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새나 2020-01-11 18:07:22
바다의 파란 눈물이
소금꽃으로 피어난다지요

따갑게 땡볕을 견디고 더 견뎌야
눈물이 마를때까지 울고 더 울어야

하얀 소금꽃 소리가 들리나요
짜디짠 가슴을 절인
속앓는 소리가...


간이 배어든 그리움을 건져내는 건
노을에 절여진 그날을 기억하는 건
짭조름한 그대가 있기 때문인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