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02-28 20:17 (금)
국가식품클러스터지원센터, 한국식품산업클러스터진흥원으로 새 출발
국가식품클러스터지원센터, 한국식품산업클러스터진흥원으로 새 출발
  • 엄철호
  • 승인 2020.01.12 19: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식품산업진흥법 개정안 국회 통과, 기관명 변경
한국식품산업클러스터진흥원 전경 및 조감도.
한국식품산업클러스터진흥원 전경 및 조감도.

국가식품클러스터지원센터(이사장 윤태진)가 ‘한국식품산업클러스터진흥원’으로 기관명을 변경하고 새롭게 출발한다.

특히 진흥원은 지난 9일 식품산업진흥법 개정안에 대한 국회 통과로 인해 전격적인 명칭 변경이 이루어지면서 정부나 지자체로 부터 출연을 받을수 있도록 하는 명확한 법적 근거가 마련됨에 따라 식품산업 혁신성장의 메카로 거듭날수 있는 발판을 확보할수 있게 됐다.

이와관련, 진흥원은 최근 개소한 소스산업화센터(2019.11)와 4건의 신규사업(국비 682억원) 확보를 통해 2023년까지 기존 6개의 기업지원시설을 11개로 확대하는 등 창업에서 글로벌기업으로 성장생태계 조성 기반을 완성한다는 계획이다.

또한, 2020년 HMR기술지원센터를 시작으로 농식품원료중계공급센터(‘21년), 기능성식품제형센터(‘22년), 청년식품창업센터(‘23년)를 차례로 구축해 명실상부한 국내 식품산업 진흥기관으로 자리매김할 방침이다.

나아가, 식품분야로는 최초로 국제물류운송협회로부터 ISTA인증(2019.11)과 우수동물실험시설(KELAF) 지정(2019.11) 등을 통해 기관의 대외 신뢰도가 한층 높아짐에 따라 기술지원 대상도 전국적으로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진흥원 윤태진 이사장은 “이번 기관명칭 변경을 통해 외형적 성장뿐만 아니라 미래기술을 선도하고, 식품산업 혁신성장을 이끄는 공공기관으로서의 역할을 더욱 충실히 수행해 나갈 것이다”고 말했다.

한편,국가식품클러스터 산업단지는 지난 2017년 12월 준공 이후, 전사적인 투자유치 활동과 분양대금 무이자 전환 등 지속적인 투자유치 여건 개선을 통해 현재 90개 기업(국내 89, 외국 1)을 유치(분양율 51%)하여 33개의 기업이 가동하고, 11개 기업이 착공하는 등 가시적인 성과가 거두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