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03-31 14:11 (화)
"공공기관 추가 이전, 지역균형발전 최우선해야"
"공공기관 추가 이전, 지역균형발전 최우선해야"
  • 김윤정
  • 승인 2020.01.13 20:02
  • 댓글 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 지역인재 할당제 적용 공공기관 수 절대적 부족
한전·철도공사, 각각 올해 2000여 명 채용 계획
전북은 전체 공공기관이 870여 명 채용 그쳐

정부가 수도권에 소재한 공공기관의 2차 지방이전을 본격화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는 가운데 지역균형발전을 최우선한 추가이전이 이뤄져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다.

특히 새로 신설될 공공기관 역시 지방 신설을 확정지은 것으로 알려지면서, 이전기관을 지역 특색 및 균형적 일자리창출 부문에 우선점을 두는 지역 안배가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전북혁신도시의 경우 12개(익산 농업기술실용화재단 제외) 공공기관 이전이 완료됐지만 채용인원 지역인재할당제가 적용되는 공공기관은 국민연금공단, 한국국토정보공사, 한국전기안전공사, 한국출판문화산업진흥원, 한국식품연구원 등 5곳에 그치고 있는 실정이다.

이마저도 한국출판문화산업진흥원은 연간 지역인재할당제를 통해 1~2명을 채용하는데 그쳤다. 한국식품연구원은 대부분 경력직 박사를 채용하기 때문에 사실상 지역인재할당제를 적용받지 않는 실정이다.

전북혁신도시에 입주한 공공기관 가운데 지역인재할당제를 적용받지 않는 기관은 농촌진흥청과 4개 소속기관, 지방자치인재개발원, 한국농수산대학 등 7곳이다. 이들 7개 기관 직원 신분은 공무원이라 지역인재할당제를 적용받지 않고 있어 전국 혁신도시의 인재채용 격차가 벌어지고 있는 실정이다.

실제 올해 전북혁신도시 공공기관들의 채용규모는 870여명에 불과하다. 국민연금공단 404명, LX 230명, 전기안전공사가 230명, 한국식품연구원이 6명(경력) 등으로 전북혁신도시 모든 기관을 다 합해도 인력채용 규모가 한전이나 코레일의 절반 수준에 불과하다.

반면 광주전남혁신도시로 이전한 한국전력공사와 계열사들의 경우 올해 1910명의 신규직원을 채용한다. 같은 지역의 한국농어촌공사 또한 210여명 이상을 채용할 방침이다. 가장 많은 신규직원을 뽑는 기관이 밀집한 곳은 대전으로 한국철도공사와 코레일로지스가 1957명의 신규채용을 진행하며, 한국수자원공사는 411명을 채용할 예정이다. 강원원주혁신도시 역시 국민건강보험공단이 1015명, 한국보훈복지의료공단이 760명, 건강보험심사평가원 473명 등을 신규 채용할 것으로 나타났다.

이와 관련 전북도는 공공기관 2차 이전 방안이 구체화될 경우 정무부지사로 TF장을 격상하는 등 전북 몫 찾기에 주력한다는 계획이다.

송하진 도지사는 이날 간부회의에서 “공공기관 추가이전에 대응하려면 유치대상 기관에 대한 정확한 정보부터 입수해야한다”며“꾸준히 정부시책에 대응할 논리를 마련해야한다”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4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성은지 2020-01-14 13:11:35
이사람은 정말 기사가 전부 소지역주의자극하는 기사로 가득함 특히 요새그래요 기자자질 의심스러움 본인이 도지사하지는

ㅇㅇ 2020-01-13 22:44:28
윤정아 제발 희망적 기사 좀 써라 매번 기사가 뺏긴다. 실패다. 절망이다. 비관적.. 신세타령. . 한탄. . 원망. . 전북 몫 이라는 명분 아래 전주 몫이지

ㅇㄹㅇㄹ 2020-01-13 22:24:02
중소기업 은행 산업은행 수출입은행은 반드시 잡아야 한다

못난이들 2020-01-13 21:52:04
촌북은하는일마다되는게하나도없냐 머든지꼴등이네. 아 1등하는게하나있다타지역으로인구빠저나가는것촌북이1등이란다 축하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