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01-17 16:53 (금)
전주 복합문화공간 수다작 "<동의보감> 초간본 보러 오세요"
전주 복합문화공간 수다작 "<동의보감> 초간본 보러 오세요"
  • 이용수
  • 승인 2020.01.14 21: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화 ‘백수백복도’ 등 새 고미술품 전시
<동의보감(東醫寶鑑)> 초간본(위)과 조선시대 민화‘백수백복도(百壽百福圖)’
<동의보감(東醫寶鑑)> 초간본(위)과 조선시대 민화‘백수백복도(百壽百福圖)’

전주 풍남문 인근에 자리 잡은 복합문화공간 ‘수다작(手多作, 관장 김병선)’이 귀한 고미술품을 새롭게 들여와 전시하고 있다.

1613년 <동의보감(東醫寶鑑)> 초간본과 조선시대 민화‘백수백복도(百壽百福圖)’.

<동의보감>은 조선시대 의관 허준이 저술했으며,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에 등재된 최초의 의학서이다. <동의보감> 판본은 국내·외에 36종이 전해지고 있다.

초간본은 모두 25권 25책으로 1613년 11월 내의원에서 목활자로 간행됐다.

수다작이 전시하고 있는 <동의보감> 초간본에는 ‘만력사십일년 십일월일 내의원봉교간행(萬曆四十一年十一月日 內醫院奉敎刊行)’이라는 간기(刊記)가 기록돼 있다. ‘만력사십일년(萬曆四十一年)’은 1613년이다.

이밖에 민화‘백수백복도(百壽百福圖)’도 눈길을 끈다.

‘백수백복도’는 ‘수(壽)’ 자와 ‘복(福)’ 자를 여러 모양으로 열을 맞춰 반복해 구성한 그림이다. ‘백수’와 ‘백복’은 장수와 다복을 소망하는 의미를 담았다.

정승호 수다작 부관장은 “<동의보감> 초간본은 정말 귀하다. 아쉽게도 목록 2권 탕액 1권이 결권이지만 이 상태만으로도 선조들의 훌륭한 역사다. 새해를 맞아 ‘백수백복도’도 감상하며 가족의 수와 복을 빌어보길 바란다”고 밝혔다.

한편 수다작은 15일 풍물경매로 ‘전주버선장’을 내놓는다. 전주버선장은 옛 선조들의 애장품으로 화려하나 천박하지 않게 은은한 멋을 갖췄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