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10-27 21:28 (화)
새해 공공건설시장 막올랐다
새해 공공건설시장 막올랐다
  • 이종호
  • 승인 2020.01.14 21: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익산국토관리청 이달들어 2100억 원 규모의 국도건설과 하천정비사업 발주
공사금액이 지역업체 의무공동도급 금액을 넘는 중대형 공사여서 지역업체들이 공사를 얼마나 수주할지는 미지수
군산시가 발주의뢰한 100억 원 규모의 지방도 709호선(옥구~옥서) 확포장공사와 익산시의 왕궁천 하천정비공사(왕궁1지구)도 치열한 수주경쟁 예고

새해 전북지역 공공건설시장이 익산국토관리청 수요의 고부천 신평지구 하천환경정비사업을 시작으로 대장정의 막을 올렸다.

익산지방국토관리청은 14일 전북지방조달청에 총공사 금액 91억117만3000원 규모의 고부천 신평지구 하천환경정비사업을 조달 의뢰했으며 조달청은 계약방법과 공종을 검토중이다.

장기계속공사인 해당공사는 공사기간이 총 1213일이며 올해 예산은 18억8896만740원이 배정됐다.

익산지방국토관리청은 이밖에도 정읍천오금지구 하천환경정비사업(총예산 202억5612만9000원), 만경강 마산지구 하천환경정비사업 (176억4622만9670원), 만경강 반월지구 하천환경정비사업(234억3664만1420원) 등 총 2100억 원 규모의 굵직굵직한 하천정비사업과 국도건설사업을 발주했다.

하지만 발주의뢰된 공사 모두가 지역업체 의무 공동도급 금액을 웃돌고 있어 기술형 입찰로 발주될 것으로 예상되는 데다 정부에서 이번 해에 적용키로 한 간이종심제 시범사업에 포함될 가능성마저 있어 전북지역에서 진행되는 공사에 지역업체가 얼마나 참여할지는 안갯속이다.

간이 종심제는 기술 위주의 낙찰을 강화하기 위해 현행 적격심사낙찰제 구간인 추정가격 100억원 이상∼300억원 미만 공사에 대해 종심제(종합심사낙찰제) 적용을 확대하는 것이다.

군산시가 발주의로한 101억 2045만8000원 규모의 지방도 709호선(옥구~옥서) 확포장공사와 익산시 수요의 103억 9940만원 규모의 왕궁천 하천정비공사(왕궁1지구)도 건설업계의 치열한 수주경쟁이 펼쳐질 전망이다.

전북 건설업계 관계자는 “지난 해 대형건설업체의 전북 건설시장 잠식으로 지역업체의 수주량이 전년의 절반에도 미치지 못했는데 간이 종심제는 대형업체가 수주하는 데 유리할 것으로 보여 지역 건설사들의 수주 보릿고개를 악화시킬 우려가 크다”며 “정부에서 지역업체 상생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