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05-26 23:23 (화)
[경제단체장 신년 릴레이 인터뷰] ① 전주상공회의소 이선홍 회장 “전북경제 도약과 기업을 위한 든든한 조력자가 되겠습니다”
[경제단체장 신년 릴레이 인터뷰] ① 전주상공회의소 이선홍 회장 “전북경제 도약과 기업을 위한 든든한 조력자가 되겠습니다”
  • 김선찬
  • 승인 2020.01.14 21: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선홍 전주상공회의소 회장
이선홍 전주상공회의소 회장

희망찬 흰쥐띠해인 경자년 새해를 맞았다.

지난해 전북지역은 유례없는 경기침체로 가장 힘든 시기를 보냈다. 새해를 맞아 전북지역 경제단체장들은 하나같이 새해는 지역경제가 도약하는 한해가 될 것으로 기대하며 최선의 노력을 다짐하고 있다. 이에 본보는 도내 경제 단체장을 차례로 만나 새해 소망과 운영방침을 들어봤다.

“기업을 발목 잡는 규제를 해소하고 급변하는 경영환경에 우리 지역 기업들이 적응하고 변화할 수 있도록 든든한 조력자 역할을 다하겠습니다.”

다사다난했던 2019년 한 해를 보내고 희망찬 새해를 맞는 이선홍 전주상공회의소 회장의 다짐이다.

이 회장은 지난해 도민들의 50년 숙원이었던 새만금국제공항 건설이 최종 확정되고 전주의 탄소소재 국가산업단지가 지정됐으며 (주)명신 군산공장과 새만금을 중심으로 전기차 생산기지를 구축하는 등 주목할만한 성과들을 이루었다면서 그동안 전라북도 산업계의 체질 개선의 필요성이 크게 대두돼 왔던 점을 미루어 볼 때 지난해 성과는 전라북도의 미래 방향성을 완성시켰다는 점에서 큰 의미가 있었다고 말했다.

이선홍 회장은 새해에도 우리 지역을 둘러싼 환경이 결코 녹록지 않을 것으로 예상되고 있지만 도민, 정부, 정치권, 지자체, 사회 각계각층이 다 같이 나서서 힘과 지혜를 모은다면 충분히 헤쳐나갈 수 있다면서 전주상공회의소는 불확실성의 증가로 활력을 잃은 우리 지역 기업들이 경영에 더욱 집중할 수 있도록 기업을 발목 잡는 규제를 해소하고 급변하는 경제 상황에 기업의 신속한 대응을 돕는 교육 사업을 활성화하는 등 지원 방안 마련에 총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전북경제의 중추인 지역의 중소·중견, 향토기업들이 성장해 대기업으로 이어지는 선순환적 구조가 완성될 수 있도록 기업의 규모에 맞는 맞춤형 경영정보를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특히 지난해 미뤄진 제3금융중심지 지정, 2023 새만큼잼버리 등 지역의 많은 현안들이 원활히 추진될 수 있도록 지자체와 정치권, 언론 등 지역사회와의 소통과 협력을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선홍 전주상공회의소 회장은 “기업을 둘러싼 경영환경이 여전히 어렵지만 어려운 환경을 극복하고 능동적인 변화와 혁신을 거듭하는 것이 기업의 숙명”이라면서 “전주상공회의소가 우리 기업들이 새로운 시대 변화에 적응하고 주인공이 될 수 있도록 기업 활력 제고에 역량을 결집하겠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