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10-22 23:37 (목)
‘정강선의 이변’
‘정강선의 이변’
  • 김영곤
  • 승인 2020.01.14 21: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영곤 논설위원

지난 주말 뉴스의 초점은 민선 첫 전북체육회장 당선자 정강선씨가 화제였다. 그가 지역사회에선 거의 무명에 가까울 정도로 존재감이 없었던 터라 ‘깜짝 당선’ 에 크게 놀라는 눈치였다. 하지만 2000년 초부터 출판디자인 업계에서는 꽤 알려진 인물이었다. 서울까지 사업을 확장해 성공한 사업가로 통했다. 체육부 신문기자 출신이지만 당시에는 체육과 관련해서는 어떤 인연도 찾기 어려웠다. 한참 뒤 들리는 얘기로는 체전 등 전국대회 참가 전북대표단에 격려금을 빼놓지 않고 보낸다는 게 고작이다.

그랬던 그가 작년 하반기 돌연 민선 체육회장 선거 출마설이 나돌았다. 체육회 임원 등 경력이 없어 체육인들조차 갸우뚱거렸다. 마찬가지로 지인들도 다소 의외라는 반응이었다. 대학에서 체육전공 학사, 석사, 박사학위를 받고 체육부기자 경력을 감안하더라도 무모한 도전이라는 평가가 주류를 이뤘다. 그래서인지 선거 초반 입지자 8명중 하위권으로 분류된 건 물론이다. 명함 돌리며 인지도를 높이려는 속셈이라고 출사표를 폄훼할 뿐 아니라 후보등록 시점에 사퇴할 거란 관측이 우세했다.

한데 얼마 지나지 않아 사퇴는커녕 완주(完走)한다는 소문이 파다하게 퍼졌다. 그때까지만 해도 설마 당선권에 근접하리라곤 엄두조차 못냈다. 그런데 한술 더 떠 선거일이 다가오면서 선두를 위협한다는 얘기마저 흘러 나왔다. 쉽게 믿기지 않아 주변 체육인들에게 넌지시 판세를 탐문해봤다. 이구동성으로 유력후보 당선은 ‘떼논 당상’ 이라 대세를 뒤집지는 못할 거란 평가속에 2위와 표차가 어느 정도냐에 관심이 쏠려 있었다. 투표 하루 전 일이다.

선거 당일 투표장 분위기도 유력후보 당선은 기정사실화돼 있었다. 유력후보 주위엔 체육계 유명 인사들이 몰려 눈도장을 찍고 있었던 데 반해 다른 후보들은 몇몇 지인들만 모여 대조적이었다. 그런 가운데 정 당선자는 다른 후보와 달리 투표하는 대의원들에게 일일이 깍듯하게 인사하는 모습이 눈에 띄었다. 투표가 끝나고 개표가 진행되면서 일순 팽팽한 긴장감이 흘렀다. 그 순간에도 누구 한 사람 투표결과를 의심하지 않았다.

드디어 개표결과가 발표됐다. 오후 5시 44분께 선관위원장이 “기호 2번 정강선 후보 129표” 를 말하자 장내는 술렁거렸다. 조직과 명성보다는 체육에 대한 개인 열정과 비전을 제시한 진정성이 빛을 발한 것이다. “고인 물은 썩기 마련이다” 낡고 잘못된 관행을 뜯어 고치라는 체육인들의 표심을 확인하는 순간이었다. /김영곤 논설위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