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10-30 15:39 (금)
정세균 총리 “좋은 성과 내서 성공한 정부 만들 것”
정세균 총리 “좋은 성과 내서 성공한 정부 만들 것”
  • 김준호
  • 승인 2020.01.14 21: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 “정 총리는 협력 정치, 타협 정치의 적임자”
문재인 대통령과 정세균 신임 국무총리가 14일 청와대에서 임명장 수여식 후 간담회장으로 이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과 정세균 신임 국무총리가 14일 청와대에서 임명장 수여식 후 간담회장으로 이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14일 정세균 신임 국무총리에게 “국회와도 대화 소통하고, 야당과도 대화 소통하면서 협력하는 정치, 서로 타협해 나가는 정치를 이끄시는데 가장 적임자”라며 취임을 축하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정 총리에게 임명장을 수여한 후 가진 환담에서 “지금 우리 정치에서 대화하고 타협하고, 소통하는 정치를 복원하는 것이 무엇보다 시급하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국회의장을 역임하셨기 때문에 당연히 삼권분립 침해 또는 삼권분립 무시라는 정치적 공격이 있을 것으로 예상했었고, 그런 공격이 예상됨에도 불구하고 후보로 모시게 된 것은 제가 총리님을 통해서 이루고자 하는 가치가 삼권분립에 대한 논란보다 훨씬 더 중요하다고 생각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대통령도 그런 문제에서 자유롭다고 할 수 없는데, 저에게는 부족한 부분이기도 하기 때문에 총리님의 역할에 거는 기대가 아주 크다”며 “통합의 정치, 협치를 꼭 이끌어 달라”고 당부했다.

이에 정 총리는 “많이 부족하지만 제가 가진 경험과 노하우가 있기에 그런 부분을 잘 살려 문재인 정부 집권 후반기를 성공적으로 이끄는 데 일조 할 수 있었으면 하는 바람”이라며 “내각 국무위원과 많은 공직자가 함께 힘을 모으면 틀림없이 성공한 정부를 만들 수 있다고 확신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여러 가지로 부족한 저를 믿어 주시고 중책을 맡겨 주셔서 감사 말씀을 드린다”며 “꼭 제가 좋은 성과를 내서 보답해야겠다는 생각을 갖고 있다”고 언급했다.

정 총리는 이날 오후 4시 30분 정부 서울청사에서 열린 취임식에서 취임사를 통해 “경제를 살리는 힘은 기업으로부터 나온다. 기업이 현실에 안주하지 않고 새로운 도전에 나설 수 있도록 정부가 먼저 혁신하겠다”며 “신산업에 대한 사후규제 도입과 같은 과감한 규제개혁을 통해 불확실성을 줄이고 기업가 정신을 고양하는데 정부의 사활을 걸겠다”고 밝혔다.

또한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에 대한 지원도 강화하겠다”며 “경제가 통계상으로 호전되는 것에 머무르지 않고 국민이 피부로 체감하실 수 있도록 민생경제를 살려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정 총리는 이와 함께 “진정성 있는 소통과 협치로 사회통합을 이뤄내겠다”며 “첨예한 갈등사안에 대한 국민 의견을 경청하고 국회와는 소통을 넘어 실질적인 협치를 이뤄나가겠다”고 말했다.

청와대=김준호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