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10-27 15:03 (화)
문재인 대통령 “부동산만큼은 확실히 잡겠다”…확고한 의지
문재인 대통령 “부동산만큼은 확실히 잡겠다”…확고한 의지
  • 김준호
  • 승인 2020.01.14 21: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4일 신년기자회견, 일부 지역 부동산 급격한 가격상승…원상회복돼야”
“윤석열, 국민 신뢰…검찰 개혁 앞장서면 더 신뢰받을 것”
“조국에 마음의 빚”…“이젠 놓아주기 바란다”
협치내각 구성 제안에 “야당 인사 중 내각 함께할 수 있는 분 있으면 노력”
임기 후엔 “잊혀진 사람으로 돌아가고 싶다”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오전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2020 신년 기자회견에서 질문을 요청하는 기자를 지정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오전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2020 신년 기자회견에서 질문을 요청하는 기자를 지정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14일 “부동산 대책이 오랜 세월 동안 그대로 효과가 계속 간다고 볼 수 없다”며 “지금의 대책이 시효를 다했다고 판단되면 보다 강력한 대책을 끝없이 내놓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내외신 신년 기자회견에서 부동산 정책과 관련한 질문에 “우리 정부 기간 내에 부동산 만큼은 확실히 잡겠다는 의지를 다시 한 번 분명히 보인다”고 말했다.

이어 “일부 지역은 정말 서민들이 납득하기 어려운 만큼, 위화감을 느낄 만큼 급격한 가격 상승이 있었는데, 가격상승은 원상 회복돼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기자회견은 예정됐던 90분을 넘겨 110분간 진행됐다.

윤석열 검찰총장과 관련해 문 대통령은 “엄정한 수사, 권력에도 굴하지 않는 수사, 이런 면에서는 이미 국민에게 신뢰를 얻었다”면서 “검찰조직문화 개선에 앞장서면 더 신뢰받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검찰 고위직 인사를 둘러싼 파동을 언급하며 “‘제3의 장소에 인사 명단을 가져와야만 의견을 말할 수 있겠다’고 한다면 인사프로세스에 역행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조국 전 법무부 장관에 대해 문 대통령은 “검찰개혁에 기여가 굉장히 크다”며 “조 전 장관이 지금까지 겪은 고초만으로도 저는 크게 마음의 빚을 졌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이어 “조 전 장관 임명으로 국민의 갈등과 분열이 생겨나고 지금까지 이어지는 점은 송구스럽다”면서 “그러나 이제 검경수사권 조정법안까지 다 통과되었으니 이젠 조 전 장관은 좀 놓아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정세균 국무총리가 제안한 협치내각 구성에 대해 “협치야말로 우리 정치에서 가장 큰 과제”라며 “다음 총선이 지나고 나면 야당 인사 가운데도 내각에 함께 할만한 분이 있다면 함께 하는 노력을 하겠다”며 협치내각 구성 가능성을 내비쳤다.

개헌 논의에 대해서는 “필요하다면 그 추진 동력을 되살리는 것은 국회의 몫”이라며 “다음 국회에서라도 총선 시기 공약 등을 통해 개헌이 지지받는다면 그다음 국회에서 개헌이 추진될 수 있을 것”이라고 언급했다.

남북관계 개선에 대해서는 “남북간 그리고 북미간 대화 모두 현재 낙관할 수도 없지만 비관할 단계는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외교는 눈에 보이는 것보다 보이지 않는 부분이 더 많다”며 “남북관계도 어려움을 겪고 있지만 대화를 통해 협력 늘려나가려는 노력들은 지금도 지속되고 있고 충분히 잘 될 수 있을 거라고 낙관적인 전망을 가지면서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강제징용 문제 해법과 관련해 문 대통령은 “가장 중요한 부분은 피해자 동의를 얻는 해법을 마련하는 것”이라며 “한국이 제시한 해법만이 유일한 해법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일본이 수정의견이 있다면 머리를 맞댈 것”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임기 이후를 묻는 질문에는 “대통령 이후 전직 대통령 기념사업을 한다든지, 현실정치하고 연관을 계속 가진다든지 하는 것은 일체 하고 싶지 않다”며 “잊혀진 사람으로 돌아가고 싶고, 임기 후 좋지 않은 모습은 아마 없을 것”이라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