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02-22 21:56 (토)
남원, ‘주거 밀집지 공공도서관 확충’ 목소리
남원, ‘주거 밀집지 공공도서관 확충’ 목소리
  • 최명국
  • 승인 2020.01.15 19: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립도서관·교육문화회관 옛 도심에 위치, 도통·향교동 주민 불편
도서관·소장 도서, 비슷한 인구 규모 김제·완주지역보다 적어

남원의 주거 밀집 지역인 도통·향교동에 공공도서관 등을 확충해 시민들의 교육·문화시설 접근성을 높여야 한다는 지적이 나온다.

지난해 호남지방통계청과 남원시가 실시한 ‘남원시 청년 사회·경제 실태조사’에 따르면 남원시립도서관의 이용 만족도는 57.8%로 공공시설 중 시립김병종미술관·수지미술관(63.4%) 다음으로 높았다.

해당 조사에서 공공시설 이용 경험도를 보면 남원시립도서관이 45.5%로 가장 높았고, 남원교육문화회관(40.2%)이 뒤를 이었다.

하지만 시립도서관과 교육문화회관이 모두 옛 도심에 위치해 남원 전체 인구(지난해 12월 기준·8만 1441명)의 3분의 1에 해당하는 도통·향교동(2만 5268명) 지역 주민들은 자동차나 시내버스를 이용할 수밖에 없다.

실제 도통·향교동 지역에서 시립도서관과 교육문화회관까지 시내버스로 20~30분가량 소요된다.

특히 남원은 비슷한 인구 규모의 김제·완주지역에 비해 공공도서관이 턱 없이 부족하다는 지적을 받고 있다.

15일 남원시에 따르면 남원지역의 공공도서관은 시립도서관, 교육문화회관, 교육문화회관 운봉분관 3곳이다.

비슷한 인구 규모의 김제시와 완주군의 공공도서관은 5곳씩이다.

소장 도서 등 인프라 측면에서도 남원은 김제·완주지역에 미치지 못한다.

남원시립도서관의 장서는 총 6만 1134권으로 김제시립도서관(16만 4170권), 완주군립도서관(7만 5599권)을 크게 밑돈다.

김희만 도통동 발전협의회장은 “주민들의 교육·문화시설 접근성 측면에서 공공도서관을 더 늘려야 한다는 지적에 공감한다”고 말했다.

남원시 관계자는 “현재로선 공공도서관 확충 계획이 없다”며 “최근 도통동에 어린이청소년도서관이 개관해 지역 아동·청소년, 학부모들의 만족도가 높다. 성인을 위한 공공도서관 등 지역사회의 목소리를 귀담아듣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