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02-22 21:56 (토)
전주시, 간선급행버스체계(BRT) 도입 추진
전주시, 간선급행버스체계(BRT) 도입 추진
  • 김진만
  • 승인 2020.01.15 19: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민 삶의 질 높일 교통서비스 혁신 집중
올해 시민교통 분야 4대 추진전략 제시

전주시가 도로 위의 지하철로 불리는 간선급행버스체계 도입을 추진한다.

또 올해 마을버스 도입과 지·간선제 점진적 확대·운영 등 교통서비스 혁신에도 나선다.

전주시 시민교통본부는 15일 신년브리핑에서 이런 내용이 포함된 시민교통 분야의 4대 추진전략을 제시했다.

‘사람과 생태가 공존하는 지속가능한 교통도시 구현’을 비전으로 △삶의 질을 높이는 혁신적인 교통서비스 구현 △사람 중심의 안전한 교통환경 조성 △생태교통수단으로서 자전거 이용활성화 △시민감동을 위한 차량등록 서비스 제공 등이다.

혁신적인 교통서비스에는 외곽지역 등 교통오지를 대상으로 마을버스를 운영해 시민들의 대중교통 접근성을 향상시키고 지·간선제를 점진적 확대 운영하는 등의 내용을 담았다.

또한 전주한옥마을 일대에 국내 최초로 친환경 교통수단인 관광트램(내부순환형)을 도입하기 위한 기본구상 용역에 착수하고, 국내 최초로 시내버스를 1일·2일·30일 동안 무제한 이용할 수 있는 시내버스 정기승차권을 도입한다.

특히 시내버스의 통행속도와 정시성, 수송능력 향상을 위한 간선급행버스체계(BRT) 도입 준비를 위해 기본구상 및 타당성조사 용역에도 나선다. BRT(bus rapid transit)는 도심과 외곽을 잇는 주요한 간선도로에 버스전용차로를 설치하여 급행버스를 운행하게 하는 대중교통시스템이다.

이외에도 실시간 운행상황 관리가 가능한 버스운영관리시스템(BMS) 구축, 시내버스 운수종사자 1일2교대제 전면시행, 버스요금의 최대 30%까지 할인해 주는 광역알뜰교통카드 도입, 농촌 등 교통소외지역 주민의 대체교통수단인 공공형 택시(모심택시) 운영 등 교통복지 향상에도 주력할 방침이다.

아울러 전주시는 올해부터 70세 이상 고령운전자가 운전면허를 자진 반납할 경우 실제 운전여부 확인 후 10만원 상당의 교통카드를 지원하고, 교통혼잡지역 공영주차장 조성, 학교·종교시설·공동주택 등 유휴 부설주차장 개방 등 도심 주차난 해소 사업도 전개한다.

또한 불법주정차 강력 단속과 교통사고 위험을 야기하는 주차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교통사업특별회계 세외수입 징수활동도 강화한다.

장변호 전주시 시민교통본부장은 “혁신적인 교통서비스 구현, 사람 우선인 편리하고 안전한 교통환경 조성 등에 나서겠다”며 “편리하고 안전한 대중교통 서비스로 시민이 존중받는 생태교통도시를 구현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