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02-28 20:17 (금)
청년이 찾아오는 농촌 만들기 ‘청년창업농 전북정착 프로젝트’ 추진
청년이 찾아오는 농촌 만들기 ‘청년창업농 전북정착 프로젝트’ 추진
  • 천경석
  • 승인 2020.01.15 19: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도, 청년창업농 농업·농촌 정착 위한 종합 패키지 지원 예정

농도(農道) 전북에 빨간불이 켜졌다. 전북도가 지속적으로 청년 농업인 육성에 나섰지만, 45세 미만 청년 농업인은 감소하고 65세 이상 농업인은 증가하는 농촌 고령화가 급격하게 진행되고 있어 대책이 필요한 상황이다.

이러한 상황을 타파하고자 전북도가 농촌 고령화와 과소화에 대응하고, 지속 가능한 농업·농촌과 유능한 미래 농업인력 확보를 위한 활동에 돌입한다. 전북도는 청년 농업인 육성을 위한 종합패키지 형태의 ‘청년 창업농 전북정착 프로젝트’ 4개 사업을 신규로 추진한다.

전북형 청년 창업농 영농정착지원사업과 정책자금 이차보전사업, 영농기반 임차지원사업, 청년창업농의 주거환경 개선지원사업 등이다.

농촌 현장에서 중추적 역할을 수행하는 만 41∼45세 창업농에게 2년간 월 80만 원씩 지급하고, 청년농의 이자 부담을 완화하기 위해 정책자금 이자(고정금리 2%) 중 1%(최대 연 300만 원)를 최대 3년간 지원할 예정이다. 또한, 청년 창업농 영농정착 초기에 농지나 농산물 재배시설, 축사 등의 임차 비용의 50%(연 500만 원)를 3년간 지원해 안정적인 정착을 추진한다. 더욱이 쾌적한 주거환경을 위해 농어촌 노후주택의 리모델링 비용의 50%(1000만 원)도 지원할 계획이다.

최재용 전북도 농축산식품국장은 “농촌 고령화와 청년 농업인 급감으로 청년농업인의 유입과 정착을 위한 정책 마련이 갈수록 중요해지고 있다”며 “청년이 전북에 와서 마음껏 영농에 종사할 수 있도록 체감할 수 있는 정책을 지속적으로 발굴해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