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02-22 17:07 (토)
한국수자원공사, 전북도민 물 건강 증진 위해 지역사회와 협력 확대
한국수자원공사, 전북도민 물 건강 증진 위해 지역사회와 협력 확대
  • 이종호
  • 승인 2020.01.16 20: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6일 금강유역수도지원센터에서 상수도 관세척을 실시하고 있다. 사진=한국수자원공사 제공
16일 금강유역수도지원센터에서 상수도 관세척을 실시하고 있다. 사진=한국수자원공사 제공

한국수자원공사(사장 이학수)가 전북에 깨끗한 물을 불편함 없이 사용할 수 있도록 금강유역수도지원센터를 신설, 운영하고 있다고 16일 밝혔다.

올해부터는 국내 최대 간척사업이 될 새만금지구의 물 공급을 위해 2023년 완공을 목표로 ‘금강남부권(2차) 급수체계조정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금강유역수도지원센터의 주요 기능은 인력 및 기술력 부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자체의 상수도 사고와 같은 위기대응, 유수율 제고, 물복지 서비스 증진 등 상수도 유지관리 전반에 걸친 기술지원이다.

맑은 물 공급을 위한 금강유역수도지원센터의 첫 시범사업으로는 장수군, 순창군과 협업해 작년 10월부터 12월까지 약 33.3km의 관로를 대상으로 산소와 공기를 사용하는 친환경 신기술을 적용한 ‘상수도 관세척’을 실시했다.

올해에는 관 세척 후속작업으로 순창군 맑은물 공급을 위하여 적성정수장에 기술지원 컨설팅을 실시할 계획이다.

또한, 상수도 위기발생시 조기 사고수습을 위해 전라북도의 물관련 유관기관과 위기대응 협업체계를 구축해 협력을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

금영섬권역부문 이범우 이사 직무대행은 “최근 실시한 전라북도 상수도 기술지원은 전북지역 물 건강을 위해 지자체와 공사가 협업한 모범사례로 앞으로도 도민 물복지와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