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02-17 17:07 (월)
[맹소영의 날씨 이야기] 자나 깨나 불조심!
[맹소영의 날씨 이야기] 자나 깨나 불조심!
  • 기고
  • 승인 2020.01.16 20: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리나라를 향해 불어 들어온 서풍이 태백산맥을 타고 넘으면서 고온건조한 공기로 변질돼 강원영동지역을 중심으로 내려진 건조주의보다 한 단계 강화된 건조경보로 대치되었다.

동해안을 중심으로 내려진 건조특보가 점차 확대되고 있는 가운데, 불조심에 비상이 걸렸다.

습도가 낮은 날씨가 지속되면 잘 탈 수 있는 목재와 같은 물질의 수분이 대기 중으로 빼앗기면서 습도가 낮아진다.

이렇게 목재의 건조도를 장기간 수치화 한 것이 ‘실효습도’인데, 실효습도가 50% 이하면 인화가 쉽고, 40% 이하에서는 불이 잘 꺼지지 않고, 30% 이하일 경우는 자연발생적으로 불이 날 가능성이 크다.

따라서 기상청은 실효습도 35%이하인 상태가 이틀 이상 지속될 것으로 보일 때 건조주의보를, 25% 이하는 건조경보를 발표한다.

이미 화재사고에 위험한 기상상황에 노출된 만큼 불이나지 않도록 조심해야 한다.

/맹소영 날씨칼럼니스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