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02-21 19:53 (금)
전주 북부권 변전소 문제, 시민 편익 우선해야
전주 북부권 변전소 문제, 시민 편익 우선해야
  • 전북일보
  • 승인 2020.01.19 1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2016년 총선을 앞두고 정치권의 뜨거운 논쟁을 불러 일으켰던 전주 북부권 ‘변전소 문제’ 가 다시 정치쟁점화 되면서 시민들의 눈총을 사고 있다. 전기공급을 둘러싼 일상생활의 편익은 뒷전인 채 정치공방만 일삼아 비판이 제기되고 있다.

특히 송천, 호성동의 장기적인 전력공급에 따른 추가 변전소 설치가 절실한 상황에서 전주시의원 일부가 이를 문제 삼았다. 정동영 대표의 변전소 공약이행을 놓고 거짓 논란이 야기된 셈이다. 전주시는 최근 이 일대가 포함된 천마지구 도시개발 사업을 위한 구역지정 용역에 착수했다. 대상 면적은 동부대로와 송천 현대 3차아파트, 송천 한라비발디 아파트, 진흥더블파크 2차 아파트, 덕진공원 인근 일반토지 29만1000㎡ 및 전주대대 18만㎡ 등 모두 47만1000㎡다. 송천동 예비군대대 이전에 맞춰 천마지구를 2025년까지 단계적으로 개발한다는 계획이다. 한전도 이에 따라 지난 2017년 천마지구 조성 등을 감안해서 전력수급 계획 일환으로 천마변전소 건설을 추진했다. 지하 1층, 지상 3층 규모에 변압기 4대가 필요하며 사업비는 874억 원이 책정됐다.

변전소 추가건설 여부는 전적으로 한전 판단에 달려 있다. 전력공급 필요성이 제기됨에 따라 종합적 상황을 고려해 결정하면 그만이다. 정치권이 이 문제에 대해 왈가왈부해선 안된다. 더욱이 총선을 앞두고 정치적 이해관계에 따라 딴지를 걸거나 트집을 잡으면 부메랑이 돼 엄청난 타격을 입게 될 것이다. 시민들에게 필수불가결한 전기시설마저 볼모로 정치적 공세를 펼치는 것은 자살행위와 마찬가지다.

4년 전 총선에서 변전소 공사중지와 이전을 놓고 정동영·김성주 후보간의 신경전이 치열하게 전개된 바 있다. 그렇기 때문에 시민들은 이번 사안에 대해서도 예의주시하며 결과를 주목하고 있다. 전기는 생활필수 시설인데 정치권이 앞장서도 모자랄 판에 정치공세라니 그저 말문이 막힐 따름이다.

한전 또한 앞서 지적한 대로 전력수급에 따라 결정된 기존 계획을 소신있게 밀고 나가야 한다. 정치권 싸움에 눈치 보지 말고 주민 편익과 지역발전 등을 고려해서 최선의 선택을 하면 될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